'강남구 50대男' 주식시장 큰손
586이 국내 자산 3분의 1 차지
586세대는 자산 보유 규모 면에서 다른 연령대에 비해 압도적이다. 30, 40대부터 비교적 안정된 취직자리와 유례없는 자산 상승기에 힘입어 부동산, 주식 등 양대 투자시장에서 상당한 부(富)를 형성했다. 이는 통계로 잘 나타난다. 50대의 자산 규모는 국내 자산의 3분의 1에 근접한다. 특히 서울 강남권에 거주하는 50대는 국내 최대 자산가 집단이자 투자시장에서 ‘큰손’으로 꼽힌다.
586세대는 40대 때부터 국내 최다 부동산, 주식 보유 세대로 떠올랐다. 14일 서울 대치동의 한 아파트 단지 옆으로 행인이 지나가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586세대는 40대 때부터 국내 최다 부동산, 주식 보유 세대로 떠올랐다. 14일 서울 대치동의 한 아파트 단지 옆으로 행인이 지나가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14일 통계청의 2018년 기준 가구당 평균 순자산(자산-부채)을 가구주 연령별로 보면 50대가 3억9419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60대 이상(3억5817만원)과 40대(3억4426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전체 국민 순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50대가 31.7%로 가장 컸다.

50대가 15세 이상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8.6%로, 40대(18.4%)보다 소폭 높은 수준이지만 보유 자산은 40대를 포함한 다른 연령대를 압도하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이 지난해 말 상장법인 2216곳의 투자자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50대가 보유한 주식은 134억6187만 주로 가장 많았다. 50대가 보유한 주식 비중은 전체의 33%에 달했다. 40대(26.5%)와 60대(19%), 30대(9.7%) 등이 그 뒤를 이었다. 거주지와 연령대·성별로 묶어 분류하면 ‘강남구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이 가장 많은 주식인 10억1316만 주를 보유했다.

50대는 부동산 시장에서도 최대 큰손이다. 2017년 기준으로 50대가 보유한 주택은 350만2715채에 달했다. 전체 주택의 26.3%를 보유하고 있다. 그 뒤를 40대(331만6590채·24.9%), 60대(251만6893채·18.9%)가 이었다. 국토연구원에 따르면 50대는 주택 매입·처분 건수에서도 부동의 1위다. 가격이 6억원 이상인 주택을 가장 많이 보유한 세대기도 했다. 2017년 기준으로 50대가 보유한 6억원 이상 주택은 전체의 29.7%(15만9183채)로 집계됐다. 50대는 또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구) 주택을 가장 많이 보유한 연령대다. 50대가 보유한 강남 3구 주택은 60만9218채(25%)에 달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