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가 롯데그룹 유통계열사의 멤버십 서비스인 롯데멤버스포인트(L포인트)를 쌓아주는 ‘하나 L.pay 체크카드(사진)’을 11일 출시했다.

롯데백화점과 롯데아울렛, 롯데면세점 등 롯데의 유통 계열사에서 사용 시 L포인트를 적립받을 수 있다. 전달 30만원 이상을 써야하는 조건이 있다.

롯데의 간편결제인 L페이와 후불교통카드와 연계해 사용하면 결제액의 2%를 돌려준다. 롯데백화점·아울렛·면세점 등에선 결제액의 0.5%가 적립된다. 전달 사용 실적과 관계없는 기본 적립률은 0.1%다.

안광재 하나카드 개인사업본부장은 “3900만명에 달하는 L포인트 회원을 겨냥한 전용 체크카드”라며 “L포인트 가맹점과 다양한 온·오프라인 연계 마케팅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