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는 태풍 ‘미탁’ 피해지역의 복구를 위해 구호물품과 성금을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지난 3일 수해가 심한 경북 울진·영덕군에 1000만원 상당의 생활용품을 전달했다. 중앙재해구호협회에는 성금 5000만원을 기탁했다.

또 삼척기지본부와 대구경북지역본부 등 피해지역과 가까운 사업소 임직원 봉사단을 급파해 피해지역 복구와 물자 보급을 지원하기로 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