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2회서 3회로…"新시장 개척"
美·中, 韓·日 갈등에 물동량↓
대한항공이 주 2회 운항하던 남미행 화물편을 주 3회로 늘렸다. 미·중, 한·일 갈등 여파로 한·중·일 세 나라 간 물동량이 줄어들자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서다.

1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달 23일부터 금요일 출발하는 남미행 화물편을 운항하기 시작했다. 기존 남미 노선은 수요일과 토요일 출발했다. 이 노선은 인천공항을 출발해 미국 앵커리지, 마이애미를 거쳐 브라질 상파울루, 칠레 산티아고, 페루 리마를 들른다. 이어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경유해 인천으로 돌아온다. 운항 시간이 70시간이 넘는다.

인천 출발편에는 주로 휴대폰과 전자부품, 자동차부품 등이 실린다. 남미에선 아시아행 신선 화물을 싣고 돌아온다. 연어, 체리, 아스파라거스 등이 대표적이다. 남미행에 투입되는 화물기는 최신형 항공기인 보잉 777F다. 대한항공은 2012년 아시아 항공사로는 유일하게 남미행 정기 화물편 운항을 시작했다.

대한항공은 남미 노선 운항 확대를 통해 한국 수요뿐 아니라 미국과 남미 간 화물 유치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과 한·일 경제전쟁 등의 여파로 한·중·일 물동량이 줄어들고 있다”며 “새로운 시장 개척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