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형 모듈냉장고 '호평'…프리미엄 빌트인도 내년초 유럽 출시
삼성 '비스포크' IFA 출격…글로벌 시장 공략 본격화

삼성전자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BESPOKE)가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 참여를 계기로 본격적으로 글로벌 판매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다음 달 6일부터 11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9'에 비스포크를 전시하고 내년 초 유럽 시장에서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비스포크는 냉장고 제품 종류와 패널 등을 고객이 원하는 대로 선택하는 모듈형 냉장고로, 6월 국내에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삼성전자는 유럽 주방은 협소한 특성을 고려해서 상냉장·하냉동의 문이 2개인 냉장고와 1개인 냉장고 등을 유럽 시장에서 판매할 예정이다.

색상도 유럽 소비자들의 취향을 고려해 새롭게 선보인다.

회사 관계자는 "세계 최대 규모의 빌트인 가전 시장인 유럽에서 별도의 공사 비용을 들이지 않고도 구현할 수 있는 비스포크 냉장고가 개성과 합리적 소비를 동시에 추구하는 유럽 소비자를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또한 밀레니얼 세대의 특성을 반영한 주방 빌트인 가전 프리미엄 라인도 내년 초에 유럽에 출시한다.

새 라인업은 디자인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냉장고와 빌트인 신규 라인업을 통해 유럽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고, 유럽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위상을 더욱 강화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