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일본 노선을 잇달아 정리하고 있다. 일본 경제보복에 따른 후폭풍과 공급 과잉 등의 이유에서다.

2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에어부산은 9월부터 대구∼나리타 노선을 매일 1회 운항에서 운항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대구∼오사카 노선은 매일 2회 운항에서 1회로 절반을 줄인다. 대구∼기타규슈 노선도 매일 1회 운항에서 주 3회로 감축한다.

이스타항공은 주 3회 운항하던 부산∼삿포로 노선과 주 4회 운항하던 부산∼오사카 노선을 9월부터 운항하지 않을 계획이다.

진에어도 10월 동계시즌부터 인천∼후쿠오카 노선을 매일 4회에서 매일 3회로 줄인다.

티웨이항공은 주 4회 운항하던 대구∼사가 노선을 지난 5월 말부터 운항 중단했다. 주 3회 운항하던 무안∼오이타 노선도 24일부터 운항을 중단할 예정이다.

티웨이항공은 부산∼오이타 노선은 8월 12일부터, 대구∼구마모토 노선은 9월 2일부터, 부산∼사가 노선은 9월 17일부터 각각 운항을 중단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주항공도 주 5회 운항하던 대구∼마카오 노선을 9월부터는 전면 중단할 예정이다.

저비용항공사들은 이번 노선 구조조정 이유로 수익성 악화를 꼽는다.

에어부산 측은 지방 공항을 중심으로 일본 노선을 확대하면서 출혈경쟁이 불가피해지고 있고, 이런 상황에서 일본 경제보복 등 악재가 더해져 항공사마다 노선 구조조정을 서두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일부 일본노선은 비수기 주중 항공료 기준으로 편도 2만원대까지 떨어져 노선을 운항할수록 적자 폭을 확대하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