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파워리퍼블릭 제공]

[사진 = 파워리퍼블릭 제공]

무선전력전송 기술로 특허를 받은 (주)파워리퍼블릭이 북미시장 진출에 나선다. 지난 2011년 특허 이후 해외시장에서 꾸준히 인정받은 (주)파워리퍼블릭이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 중 하나인 북미의 문을 두드리는 것이다.

(주)파워리퍼블릭은 최근 “북미시장 진출을 위해 해외다국적 투자기관과 함께 해외상장을 준비 중”이라면서 “이렇기 때문에 국내 기술특례상장을 위해 미래에셋대우증권과 주간사 계약도 해지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미국 나스닥(NASDAQ) 또는 캐나다 TSX(Toronto Stock Exchange, TSX), CSE(캐나다 증권거래소) 등 북미지역 증권시장 진출을 통해 국내 기술을 세계에 알리는 동시에, 기업가치 제고를 이뤄 무선전력전송 기술의 선두가 되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기업 관계자는 “파워리퍼블릭은 세계 최대 전자쇼 ‘CES’와 싱가포르 국제가구전시회(IFFS), 독일 국제정보통신박람회(ECeBit), 중국 상하이 모바일전시회(MWCS) 등에 참가해 전 세계 전기전자 업계 관계자들에 호평을 이끌어낸 바 있다”면서 “이 같은 자신감을 통해 세계 최대 시장으로 알려진 북미에 진출, 우리의 기업가치에 대한 글로벌 검증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외, 특히 북미 시장은 테크놀로지를 바탕으로 한 4차산업혁명 기술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이라면서 “국내에서 무선전력기술로 4차산업혁명에 일조했다고 자부하는 만큼 우리의 기술을 향후, 전 세계적으로 접목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가 높다”고 설명했다.

권유화 한경닷컴 기자 kyh111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