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인사들 애도 발길 이어져
16일 오전 6시 발인…장지는 용인
이재용 부회장

이재용 부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가 차려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엔 14일에도 각계 인사 조문이 이어졌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는 이날 오전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 조 회장은 2014년부터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을 맡아 양국 경제 교류의 가교 역할을 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도 이날 오후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김승연 회장

김승연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13일 오전 빈소를 찾았다. 그는 약 10분 동안 빈소에 머물며 유족을 위로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빈소에 들러 추모의 뜻을 전한 뒤 “안타깝다”고 애도를 표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조문을 마친 뒤 “조 회장의 폭넓은 인맥이 정부의 대미 관계에 많은 도움이 됐다”며 “국위 선양에 많은 역할을 하셨다”고 회고했다. 조 회장의 동생인 조남호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과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도 각각 조문했다. 조정호 회장은 오후 4시께 빈소에 들어간 뒤 두 시간가량 유족을 위로한 뒤 밖으로 나왔다.

조 회장 장례는 한진그룹장으로 5일간 치러진다. 발인은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