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만간 자구안 승인 여부 검토"
산업은행은 조만간 채권단 회의를 열어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출한 자구계획안 승인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자구안 승인 여부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내건 3년이라는 경영정상화 기간이 적당한지에 대한 채권단 판단에 달려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産銀 "시장 반응 지켜볼 것"…3년 경영정상화 기간이 관건

산은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지난 9일 자구계획안을 냈다는 사실을 10일 공개했다. 산은이 채권단 합의도 끝나기 전에 구조조정 대상 기업이 제출한 세부 자구계획안 내용을 공개한 건 이례적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산은이 금호아시아나그룹 측 자구계획안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왔다. 산은은 “자구계획안에 대한 시장의 궁금증이 커 이를 해소하기 위한 차원에서 공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산은이 그동안 금호아시아나그룹에 유동성 지원을 전제로 요구한 건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 전량 담보출연과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 전량 출연은 약속했지만,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은 3년의 유예기간을 요청했다. 산은 고위 관계자는 “자구계획의 승인 여부는 무너진 시장 신뢰를 회복할 수 있을지에 달려 있다”며 “시장 반응을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아시아나항공의 금융권 여신이 4000억원에 불과한 반면 자산유동화증권(ABS) 및 회사채·금융리스 등 비금융권 부채는 3조원에 달한다. 아시아나항공이 연내 갚아야 할 1조원이 넘는 부채의 대부분도 시장에서 조달한 자금이다. 결국 시장에서 이번 자구안을 어떻게 평가할지가 중요하다는 의미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이 내건 ‘경영정상화 기간 3년’도 관건이다. 산은 등 채권단과 아시아나항공 간 맺은 재무구조 개선 양해각서(MOU)의 효력 기간을 당초 1년에서 3년으로 늘리자는 게 금호아시아나그룹 요구다. 산은을 비롯한 채권단 내부에선 3년이라는 기간이 길다는 의견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3년의 유예기간을 줬다가 경영정상화에 실패할 경우 산은을 비롯한 채권단이 큰 손실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나항공 경영이 더욱 악화되면 국가 경제 전반의 위기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도 채권단 내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채권단 관계자는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제출한 자구계획안이 충분하지 않다는 방향으로 의견이 모이면 추가 자구안을 요청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을 노리는 잠재 매수자들이 적지 않다는 점도 협상 과정에서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에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육상물류(CJ대한통운) 사업을 하고 있는 CJ그룹과 저비용항공사(LCC) 제주항공의 모기업인 애경그룹 등이 인수 후보군으로 꼽힌다.

강경민/김보형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