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력산업 소재·부품 일본에 의존
한·일 서로 제3위 교역대상국
일본은 경제적으로 우리나라와 이해관계가 가장 합치되는 나라다. 우리가 첨단 소재·부품을 수입해 가공한 뒤 고부가가치 완제품으로 만들어 전세계로 수출하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제품이 반도체다.

하지만 올 들어 수출과 수입이 위축되면서 일본과의 교역도 감소일로에 있다. 올 1분기 대(對)일본 수출·수입 감소율은 각각 6.2%, 14.6%에 이른다. 한국은 매년 일본과의 교역에서 200억달러 이상 적자를 보고 있다. 이 때문에 수입 감소는 무역적자 완화로 이어져 바람직한 것 아니냐고 할 수 있지만 꼭 그렇지는 않다. 일본에서 수입하는 제품 상당수가 주력 산업에 없어선 안될 소재, 부품, 원재료 등이어서다.

7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2018년 기준으로 일본은 한국의 수출대상국 5위, 수입대상국 3위로 중국 미국에 이어 3위 교역상대국이었다. 일본에 한국은 수출대상국 3위, 수입대상국 4위로 역시 미국 중국에 이어 3위 교역국이었다. 한·일 양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경제협력관계라고 할 수 있다.

지난해 한국은 반도체 제조 장비를 188억1000만달러어치 수입했는데 이 가운데 일본산이 61억9000만달러어치였다. 전체의 32.9%에 이른다. 미국(25.7%), 네덜란드(22.9%) 장비보다 비중이 높다.

반도체 제조용 정밀화학원료는 일본 수입 비중이 41.9%나 된다. 정밀화학원료 가운데서도 불화수소는 반도체 세정에 꼭 필요한 것으로 90% 이상을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불화수소를 제대로 만들 수 있는 나라가 일본 외에 거의 없다”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도 일본산을 쓴다”고 전했다.

이런 상황에서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판결 등에 대한 항의로 경제 보복 조치를 취할 경우 반도체업계 타격이 클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일본 지지통신은 지난달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해 보복 관세, 일부 일본 제품의 공급 정지, 비자 발급 제한 등 100여 가지 보복 조치를 마련했다고 보도했다. 공급 정지 제품엔 불화수소가 포함될 것이란 관측도 흘러나온다. 불화수소 수입이 끊기면 국내 반도체 생산이 마비된다. 그렇지 않아도 수출에 어려움을 겪는 반도체업계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

물론 경제 보복이 현실화하면 일본도 큰 피해를 보게 된다. 김양팽 산업연구원 연구원은 “지난달 일본 정부가 한국 수출 제한을 시사했을 때 일본 경제단체들이 우려를 나타냈다”고 전했다. 일본의 반도체 제조 장비 수출에서 한국 비중은 23.1%에 이르러 한국 수출길이 막히면 일본 기업도 막대한 매출 감소가 불가피한 구조다.

서민준 기자 morand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