칩셋 업체에 DDR5 D램 첫 제공…내후년 본격 양산 계획

SK하이닉스는 국제반도체표준협의기구(JEDEC)의 공식 규격을 적용한 DDR(더블데이터레이트)5 D램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DDR은 PC에 사용되는 D램의 표준규격으로, 현재는 데이터 전송속도가 초당 1천600∼3천200메가비트 수준인 DDR4가 주로 사용되고 있다.

SK하이닉스가 이번에 개발한 DDR5 D램은 기존의 DDR4 D램보다 동작 전압이 낮아져 전력소비량을 30% 줄일 수 있는 동시에 전송속도는 초당 5천200메가비트로 기존 제품(3천200메가비트)의 1.6배에 달한다.

이는 3.8기가바이트 용량의 FHD(풀HD)급 영화 11편에 해당하는 41.6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1초에 처리할 수 있는 수준이다.

SK하이닉스는 최근 개발한 2세대 10나노급 8기가비트 DDR4 D램에 이어 같은 미세공정을 적용한 16기가비트 DDR5 D램을 주요 칩셋 업체에 실제로 제공하면서 상용화 가능성을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제공된 제품은 서버와 PC에 사용되는 'RDIMM'과 'UDIMM'으로, 특히 칩 내부에 오류정정 회로를 내장하고 있어 고용량 시스템의 신뢰성도 높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 D램의 읽기·쓰기 회로를 최적의 상태로 조정하는 '고속 트레이닝 기술' 등 초고속 동작을 위한 첨단 기술도 적용됐다.

회사 관계자는 "아직은 상용화하지 않은 DDR5 D램을 처음으로 칩셋 업체에 제공함으로써 상용화 가능성을 높였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오는 2020년부터 본격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최근 전 세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의 '고점 논란'이 이어지는 와중에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최근 잇따라 첨단 기술을 내놓으면서 '초격차' 전략을 본격화하고 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최근 모바일용인 LPDDR5 D램과 그래픽용인 GDDR6 D램을 각각 개발 혹은 양산한 데 이어 SK하이닉스도 차세대 표준기술이 적용된 첨단 메모리 제품을 잇따라 개발하면서 미국과 중국 업체들의 추격을 따돌리고 있다"며 "글로벌 메모리 업계 주도권을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초에 영화 11편 처리"…SK하이닉스, 차세대 D램 개발 성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