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세계제공

사진=신세계제공

서울 강북 지역에 신세계그룹의 화장품 편집숍 '시코르'가 문을 연다. 서울에서 기존 시코르 매장은 강남 지역에만 있었기 때문에 강북에 매장을 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세계는 오는 29일 용산 아이파크몰 3층에 313.5㎡ 규모로 '시코르 아이파크몰 용산점'을 오픈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매장은 강남역 플래그십 스토어, 대전둔산점에 이어 세 번째로 선보이는 시코르 로드샵이다.

아이파크몰은 서울 최대의 리빙 전문관, 영화관 등이 있어 전 연령대의 고객 집객이 많은 곳으로 꼽힌다. KTX·지하철 등 도심과 광역을 잇는 교통 역세권으로 유동 인구 역시 많다.

주중에는 직장인들이 많이 찾지만, 주말에는 가족 단위 고객이 57% 정도를 차지한다는 점도 특징이다. 이번에 들어서는 시코르 아이파크몰 용산점은 해당 지역에 걸맞은 MD로 구성할 예정이다. 럭셔리부터 대중적 제품까지 140여개의 브랜드를 한곳에 모았다.

먼저 PB구역을 확대해 가성비 좋은 PB제품을 최대한 접할 수 있도록 꾸밀 예정이다. 패밀리 방문객이 많은 만큼 온 가족이 사용할 수 있는 바디 제품 등을 다양하게 구성한다. 역대 시코르 매장 중 가장 큰 PB존을 만나볼 수 있다.

주중 직장인 고객들을 위해 미니 사이즈 아이템도 강화했다. ‘뷰티 투 고(Beauty to go)’ 매대를 벽장처럼 설치해 저용량 사이즈 제품을 쉽게 집어갈 수 있도록 배치했다.

교통의 요지인만큼 관광객들을 위한 K뷰티 브랜드도 대거 포진한다. 오프라인 최초로 런칭 하는 브랜드 ‘라라베시’와 중국인들에게 특히 인기 많은 ‘라네즈’, SNS 셀럽 콜라보레이션 제품으로 유명한 ‘제스젭’, ‘포니이펙트’ 등을 준비했다.

이번 시코르 13호점 오픈 당일 메이크업 브랜드 ‘에스쁘아’에선 오후 2시·4시·6시에 메이크업쇼를 진행하고 방문객에겐 샘플을 증정한다. 퀴즈 참여 고객에겐 픽스 미스트 30ml 정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준비했다.

신세계가 만든 화장품 편집매장 시코르는 ‘코덕(코스메틱 덕후·화장품을 좋아하는 사람을 뜻하는 인터넷 신조어)의 놀이터’라는 별명을 얻으며 2016년 12월 대구점을 시작 처음 탄생했다.

손문국 신세계백화점 상품본부장은 "지역의 주요 랜드마크로 떠오르면서 상권에도 활력을 선사하는 ‘시코르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이번 시코르 용산점을 포함해 연내 매장을 2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