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기준 236만개
평균 근속기간은 10.4년
정부와 공기업을 아우르는 공공부문 일자리가 2016년 기준 236만5000개로 집계됐다. 2015년 대비 2만9000개 늘었다.

기획재정부는 27일 이런 내용을 담은 공공부문 일자리통계를 내놨다. 중앙 및 지방정부, 공기업 등의 일자리 현황을 담은 자료다.

지방정부 일자리가 123만1000개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앙정부(75만5000개) 비금융공기업(32만7000개) 사회보장기금(2만7000개) 금융공기업(2만6000개) 순이었다.

2015~2016년 동일한 근로자가 자리를 지킨 ‘지속일자리’는 전체의 86.2%(204만 개)에 달했다. 민간 부문의 지속일자리는 전체의 66.3% 수준이었다.

평균 근속기간은 10.4년으로 집계됐다. 국내 전체 임금근로자 평균 근속기간(4.5년)의 두 배를 넘었다. 정부기관 공무원만 놓고 보면 평균 근속기간이 14.9년에 달했다.

공공부문 일자리가 전체 취업자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8.9% 수준이었다. 공공부문에서 공기업을 뺀 일반정부 기준으로는 전체의 7.6%였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은 18.1%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