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의 11월 생산과 내수, 수출이 동반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1월 국내 자동차산업 실적(수량 기준)은 전년 동월 대비 생산(-8.0%), 내수(-1.2%), 수출(-8.0%)이 모두 감소했다.

산업부는 "작년 동월 생산량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 일부 업체의 근무시간 단축, 중소형 차량 판매 부진 등으로 생산이 줄었다"며 "수출도 유럽과 대양주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11월 생산은 38만2천34대를 기록했고, 내수에서는 16만6천339대를 판매했다.

국산차는 내수 판매에서 전년보다 2.6% 줄어든 13만9천592대를 기록했지만, 수입차는 내수에서 전년 대비 8.4% 증가한 2만3천747대의 실적을 올렸다.

내수 전기차 판매는 2천38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43.7% 늘었다.

11월 수출은 23만7천83대를 기록, 작년 동월 25만7천563대보다 감소했다.

다만, 수출 금액 기준으로는 40억7천만달러를 기록, 작년보다 3.4% 늘었다.

해외 공장 판매물량도 38만5천547대로 작년보다 16.8%나 감소했다.

11월 자동차 부품 수출도 19억7천만달러로 작년보다 10.8% 줄었다.

국내 완성차업체의 해외공장 생산 감소로 북미, 중국 부품 수출이 줄어든 것으로 드러났다.
11월 자동차 생산·내수·수출 '동반 부진'… 수출 8%↓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