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계란도 비펜트린 기준치 초과…폐기 조치"

강원도내 한 농장의 산란 노계와 계란에서 허용치 이상의 살충제가 검출돼 출하가 금지됐다.

강원도는 인제지역 한 농가가 도축장에 출하한 산란 노계의 살충제 잔류검사 결과 '비펜트린'이 기준치(0.05㎎/㎏)를 초과한 0.07∼0.79㎎/㎏ 가량 검출돼 출하 금지했다고 15일 밝혔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민 불안 해소를 위해 전국 모든 산란계 농장에서 출하하는 닭고기(노계)는 도축 시 농약 잔류물질 검사를 하고 있다.

현재까지 산란노계에서 살충제 성분이 기준치를 초과한 농가는 강원 인제와 경기 등 전국 7곳으로 늘어났다.

또 강원도는 이 농장의 일부 계란 검사(13∼14일)에서도 비펜트린이 기준치(0.01mg/kg)에 2배가량 초과 검출돼 출하 금지하고 전량 폐기 조치키로 했다.

이 농장은 앞서 8월 실시한 살충제 전수검사에서 '적합' 판정을 받은 곳이라고 강원도는 설명했다.

강원도 관계자는 "군납용으로 보관중인 계란은 시중 유통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이번에 기준치를 초과해 산란노계에 대해 출하 전에 검사를 받도록 할 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