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10곳 중 6곳이 올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을 확정하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2일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달 초 500대 기업 중 종업원 수가 300명이 넘는 207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했다. 그 결과, 64.7%인 134개사가 아직도 채용계획을 세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만큼 뽑겠다'는 기업이 37개(17.9%)였다. 이어 '작년보다 덜 뽑겠다'는 곳은 14개사(6.8%), '한 명도 안 뽑겠다'는 곳은 10개사(4.8%)였다.

'작년보다 더 뽑겠다'는 곳은 12개사(5.8%)에 불과했다.

국내외 업종경기 악화(26.4%)가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한 주요 이유였다. 또 회사 내부상황 악화(23.6%)와 정년연장에 따른 퇴직인원 감소로 정원 관리가 필요해서(23.6%), 통상임금 등 인건비가 부담돼서(6.9%) 등이 그 이유로 꼽혔다.

신규채용 규모 결정에 영향을 주는 요인(중복응답)으로는 적정 정원관리(55.8%)가 가장 많이 뽑혔다. 이어 국내외 업종경기 상황(19.4%), 인건비 총액(15.3%), 정부시책 호응(5.8%) 순이었다.

이들 기업의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인원 중 이공계 선발 비중은 평균 59.2%로 문과생들의 취업이 상대적으로 힘들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공계 선발 비중이 높은 업종은 건설·에너지(74.3%), 공기업(73.3%), 제조업(66.7%) 등이었다.

문과생을 더 많이 뽑겠다는 업종은 도소매업(77.5%), 운수업(66.7%) 뿐이었다.

여대생의 취업 문턱도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신규채용 직원 중 여성 선발 비중은 평균 23.4%에 그쳤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