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경제인연합회는 업종별 경제단체의 애로사항을 취합해 정부에 건의하기 위해 업종별 경제단체협의회를 구성키로 했다고 14일 발표했다.

김각중 전경련 회장은 13일 레이크사이드 골프클럽에서 박성철 한국섬유산업연합회 회장을 비롯,건설 전자 석유화학 철강 석탄 등 국내 20여개 업종별 경제단체장과 골프모임을 갖고 업종별 단체간 유대강화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모임에서 전경련과 업종단체는 현안이 발생할 경우 전경련이 중심이 돼 재계의 의견을 정리하고 이를 정부에 적극 건의키로 의견을 모았다.

전경련 관계자는 "업종별 경제단체협의회 구성을 계기로 전경련은 주요 업종별 단체의 구심점이 되는 경제단체로서 위상을 강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협의회에는 전경련 및 업종별 경제단체 임원들이 참여하게 되며 구체적인 설립안은 실무위원회에서 협의키로 했다.

현재 전경련의 업종별 단체 회원 비중은 14.8%로 일본의 게이단렌의 업종단체 회원비중(10.6%)보다 오히려 높은 편이다.

정구학 기자 cgh@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