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렌터카 제공
SK렌터카 제공
가 제주에서 전기차 라인업을 확대한다.

SK렌터카는 제주에서 전기차 단기렌털 이용객의 선택지를 다채롭게 하기 위해 포르쉐 타이칸, 메르세데스-벤츠 EQS 350, 아우디 e-트론 S 등 독일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의 전기차를 도입한다고 8일 밝혔다.

실제 SK렌터카가 전기차 대여 이용객 대상 자체 조사 결과, 응답자의 91.3%가 향후 차량 구매 또는 장기 렌털 시 전기차를 선택하겠다고 응답했다.

SK렌터카가 이번에 도입한 세 차종은 모두 차량 가격이 1억원을 웃도는 초고가 프리미엄 전기차다.

SK렌터카는 이와 함께 제주도 내 약 1000여 전기차 충전기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카드를 제공하고, 사고 시 운전한 차량의 수리비를 전액 부담할 필요 없는 '완전 자차' 보험 서비스를 운영한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