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V70 스포츠 모델이 미국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 비교평가에서 BMW와 렉서스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29일 현대차에 따르면 GV70 스포츠 모델은 카앤드라이버가 최근 실시한 BMW X3 M40i, 렉서스 RX350 F 스포츠와의 비교 평가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차로 선정됐다.

카앤드라이버는 3개 차종을 대상으로 상품성, 파워트레인, 차체, 주행 감성 등 4개 항목을 평가했다.

제네시스 GV70, 美자동차전문지 평가서 BMW·렉서스 제쳐

GV70은 상품성과 차체 등 2개 항목에서 1위를 차지하며 총점 213점으로, 205점을 얻은 BMW X3와 178점에 그친 렉서스 RX350을 제쳤다.

GV70은 특히 운전 편의성, 인체공학, 편의사양, 내·외관 디자인 등으로 구성된 상품성 평가에서 91점을 획득하며 경쟁차들을 크게 앞섰다.

파워트레인과 주행 감성 항목에서는 BMW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카앤드라이버는 "제네시스는 과제를 완수했고, 승자가 됐다"고 총평하면서 "전체적으로 아름다운 디자인과 견고한 성능을 바탕으로 동급 이상의 강력함을 지녔다"고 설명했다.

GV70은 앞서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의 '올해의 SUV'로 선정됐고, 캐나다 오토 트레이더가 실시한 '2022 오토 트레이더 어워드'에서도 '최고의 SUV'로 뽑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