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라이팅 그릴./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라이팅 그릴./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차량 전면 그릴에 LED(발광다이오드) 조명 기능을 적용한 ‘라이팅 그릴’과 차량상태와 운행조건에 따라 그릴 자체가 개폐 가능한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랩’ 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

이 기술은 아직 세계적으로 양산 사례가 없는 신기술이라고 현대모비스는 전했다. 자동차 그릴은 엔진 냉각을 위한 통풍구란 고유의 기능과 함께 디자인적 요소이기도 하다. 최근 전기차가 대중화되면서 기존 자동차 그릴도 색다른 형태로 변화하고 있는 만큼 현대모비스도 신기술 선점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라이팅 그릴은 차량 전면부 그릴 전체를 조명 장치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자율주행 모드·전기차 충전 모·비상 경고등 표시 등 다양한 뜻을 전달할 수 있다고 현대모비스는 소개했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초, 라이팅 그릴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현재 상용화를 위한 신뢰성 검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고객사 프로모션 등을 통해 양산 적용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그릴 일체식 액티브 에어 플랩 기술은 냉각수 온도에 따라 그릴 자체가 움직이면서 엔진 및 모터 냉각을 위한 주행풍 유입을 자동 제어한다. 차량의 난방 효율을 향상시키고 공기의 저항을 줄여 연비와 전비를 향상시키는 특징이 있다. 이와 함께 조명 기능으로 차별화된 디자인 패턴을 반영할 수 있다.

이우일 현대모비스 모듈랩장은 “미래차 트렌드 변화에 대응해 기술 완성도와 감성 품질을 결합한 혁신적 제품을 글로벌 시장에 지속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