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카닷컴 3월 중고차 시세 공개
더 뉴 SM6./ 사진=르노삼성

더 뉴 SM6./ 사진=르노삼성

국내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 올해 3월 중고차 시세를 9일 공개했다. 올해 3월은 사회초년생 등 첫 차 구매 소비자 층이 많아 1000만원대 합리적인 국산차의 인기가 높았다고 엔카닷컴은 설명했다.

3월은 중고차 시장 성수기가 시작되는 시기다. 이에 따라 전반적인 시세 상승이 일어난 가운데 국산차 시세가 전월 대비 평균 0.07% 소폭 상승했다. 특히 1000만원 중반대에 구매 가능한 일부 모델의 시세 상승폭이 컸다.

최소가 기준으로 르노삼성 SM6가 4.01%로 상승폭이 가장 컸다. 이어 현대차 코나 2.03%, 르노삼성 QM6 1.52%, 현대차 올 뉴 투싼 1.20% 등 순으로 상승폭이 높게 나타났다. 3월 자동차 구매 수요가 높아지면서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차량의 수요가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엔카닷컴 2021년 3월 자동차 시세./ 사진=엔카닷컴

엔카닷컴 2021년 3월 자동차 시세./ 사진=엔카닷컴

반면 1000만원대이지만 일부 모델의 시세는 하락했다. 현대차 아반떼 AD는 최대가 기준 시세가 전월 대비 5.24%로 가장 크게 하락했고, 기아차 올 뉴 K3는 평균 시세가 0.78% 하락했다. 쌍용차 티볼리 아머도 전월 대비 최소가가 1.23% 하락했다.

수입차는 전달과 비교해 평균 시세 변동이 거의 없었지만 일부 크게 상승한 모델이 있었다. 가장 큰 폭으로 시세가 상승한 모델은 아우디 A4로 최소가, 최대가 모두 2%대 올라 평균 시세 2.26%를 기록했다. 8000만원 이상 고가 모델인 포르쉐 뉴 카이엔도 평균 시세가 1.47% 올랐다.

반면 쉐보레 올 뉴 말리부와 메르세데스 벤츠 C클래스는 시세가 떨어졌다. 최대가 기준 각각 2.11%, 1.99% 감소한 것이다.

박홍규 엔카닷컴 사업총괄본부장은 "3월은 입사를 앞둔 신입사원이나 생애 첫차 구입을 고려하는 소비자가 많아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 가능한 가성비 모델 수요가 높은 상황"이라며 "중고차 수요가 많은 만큼 시세가 상승세에 있지만 이 달 시세 하락 폭이 평균 보다 컸던 국산 준중형 세단의 구입을 노려볼 만하다"고 말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