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여당 추진한 '중고차 상생협력위원회'도 무산
돌파구 못 찾는 현대차 중고차시장 진출…중고차업계 '반발'

현대자동차와 기아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놓고 완성차업계와 중고차업계간 입장 차이가 해소되지 않고 있다.

중고차업계의 반발로 정부와 여당이 추진한 '중고차 상생협력위원회'마저 무산되면서 난항이 계속될 전망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예정됐던 중고차 상생위 발족식은 중고차 업계가 전날 오후 불참을 통보하면서 무기한 연기됐다.

발족식에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 관계부처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 등 완성차업계, 그리고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등 중고차업계가 참석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전날 중고차업계가 돌연 상생위에 참여할 의사가 없음을 밝히면서 발족식은 결국 무산됐다.

전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 관계자는 "상생이라는 표현 자체가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전제로 삼는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상생위에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돌파구 못 찾는 현대차 중고차시장 진출…중고차업계 '반발'

지난해 현대차가 중고차 시장 진출을 공식화한 이후 완성차업계와 중고차업계는 팽팽히 맞서고 있다.

완성차 업계는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기 위해 대기업의 진출을 허용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중고차 업계는 대기업 진출로 자동차 매매업 생태계가 파괴되고 중소 업체들의 피해가 커질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완성차업계를 대표하는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상생위 발족식이 무산된 뒤 입장 자료를 통해 아쉬움을 표했다.

협회는 "완성차 업체들이 중고차 시장에 참여해 구매 차량에 대한 체계적인 차량 상태 검사와 수리 등을 거쳐 인증과 보증을 해주고, 이러한 인증제가 기존 중고차 매매업자들에게도 확대되면 중고차 시장 규모가 현재보다 2배 이상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완성차 업체의 참여로 전체 시장 규모가 커지면 거래되는 중고차가 늘면서 기존 중고차 매매업자들도 이득을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얘기다.

이 같은 완성차업계의 주장에 대해 중고차업계는 전체 시장 규모가 커지더라도 소위 '알짜매물'로 불리는 5∼6년 미만 차량을 대기업이 독식하게 되면 의미가 없다고 반발하고 있다.

현대차는 '6년·12만㎞ 이하'의 매물만 취급하겠다는 상생 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중고차 업계 관계자는 "중고차 생태계를 생각한다면 5∼6년 미만 차량을 기존 중고차 매매업자들이 판매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중고차의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여부에 대한 법정 심의가 늦어지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중고차의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여부에 대한 법정 심의 기한이 이미 9개월 이상 지난 점을 고려해 정부는 조속히 심의위원회를 개최하여 결론을 내달라"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