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증금·세금 부담 없이 월 구독료만 납부, 매월 1회 차종 교환 가능

기아자동차가 지난해 6월부터 시범 운영하던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KIAFLEX)'를 연장 운영한다고 27일 밝혔다.

기아플렉스는 임대 보증금이나 보유에 따른 세금 부담 없이 월 구독료를 납부하고 차를 이용하는 구독형 서비스다. 서비스는 교환형, 단독형의 두 가지 상품으로 구성된다. 교환형은 월 단위 요금 129만원을 지불하고 K9 3.3 터보, 스팅어 3.3 터보, 모하비 3.0 중 하나를 이용하면서 매월 1회씩 차를 교체할 수 있다. 단독형은 K9 3.8(159만원), 모하비 3.0(109만원), 니로·쏘울 전기차(87만원), K7 2.5(88만원)를 월 단위로 지불하고 지속적으로 이용하는 상품이다. 전기차는 무제한으로 차를 충전할 수 있는 부가서비스도 제공한다. 두 상품 모두 구독 차와는 별도로 매월 1회씩 최대 72시간 동안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기아차, 구독 서비스 연장 운영한다


기아플렉스는 만 26세 이상 및 운전면허 취득을 1년 경과하고 본인 명의의 개인 또는 법인 신용카드를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다. 기아플렉스 모바일 앱을 설치한 후 이용 가능하며 앱을 통해 계약-결제-예약-배송-반납의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7월에는 구독 차에 쏘렌토를 추가하고 부가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서비스질을 꾸준히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아차는 2021년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전기차를 출시하고 기아플렉스 구독 차에도 추가할 예정이다.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하이빔]쌍용차, 유럽용 1.2ℓ 터보를 한국에 판다면?
▶ [시승]승용 감성으로 태어난, 이베코 데일리
▶ [하이빔]자동차, 운행 억제에서 '확대'로 가나
▶ 벤츠 관계자가 꼽은 GLS 특장점 7가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