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페루에서 코란도 론칭 행사 열어
-중남미 시장별 판매 확대 위해 노력할 것


쌍용자동차가 글로벌 판매 확대를 위해 중남미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고 13일 밝혔다.
쌍용차, 수출 확대 위해 페루 등 중남미 시장 공략


회사는 지난달 13일(현지시간) 페루의 수도 리마에서 주요 언론매체 및 자동차 전문기자단 등 100여명을 초청한 가운데 코란도(현지명 뉴 코란도) 론칭 행사를 열었다.

행사는 보다 젊고 감각적으로 변신한 새로운 코란도의 이미지를 극대화하기 위해 예술가들의 거리 바랑코에서 열렸다. 신차 공개 당시에도 비보이들의 화려한 브레이크 댄스 공연과 함께 진행돼 눈길을 끌었다.

쌍용차는 이와 함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수백만명의 팔로워를 거느리며 젊은 층에게 영향력을 행사하는 인플루언서와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코란도와 티볼리의 주요 소비층인 젊은 세대의 눈높이에 맞춘 현지마케팅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지난달 26일 페루, 칠레, 콜롬비아, 에콰도르, 코스타리카 등 중남미 주요 대리점 관계자 20여명을 리마로 초청해 전략적인 판매 활동 전략을 논의하는 세일즈 트레이닝을 진행했다. 중남미 대리점을 대상으로 현지에서 열린 세일즈 트레이닝은 이번이 처음이다.

쌍용차는 "중남미 시장은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한 시장"이라며 "페루 뿐만 아니라 칠레, 콜롬비아 등 현지시장에 맞춘 마케팅 전략을 강화하고 올해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7세대 아반떼, 미국서 공개하는 이유는?
▶ [하이빔]르노삼성 XM3의 성장과 남은 과제
▶ 쏘카, 타다 기업분할 철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