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V80, 스탑앤고 소프트웨어 오류
▽ 벤츠 12개 차종 441대에 4개 항목 리콜
▽ BMW·아우디·한불 안전기준 위반 과징금
국토부가 아우디 A6 등 1만2463대에 리콜을 명령했다.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국토부가 아우디 A6 등 1만2463대에 리콜을 명령했다.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국토교통부가 현대차(87,200 +1.04%),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등에서 판매한 26개 차종 1만2463대에 대해 시정조치(리콜)한다.

국토부는 현대차 GV80 823대 등에 리콜 명령을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GV80은 스탑앤고 소프트웨어 오류가 발견돼 이날부터 현대자동차 직영 및 블루핸즈를 통해 무상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제공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AMG E 63 4매틱+, AMG GT 63 4매틱+, AMG C 63, GLE 400 d 4매틱 등 12개 차종 441대에 4개 항목 리콜을 실시한다. AMG E 63 4매틱+에서는 호스 재질로 인한 누유와 엔진 화재 가능성이, AMG GT 63 4매틱+에서는 변속기가 작동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AMG C 63 등은 차내에 무거운 하중이 실릴 경우 평행상태를 유지하지 못하거나 머리지지대 고정이 부실해 탑승자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 등이 지적됐다.

BMW는 118d 321대에서 후미등과 차폭등이 작동된다고 알려주는 표시등에 소프트웨어 오류가 있어 점등되지 않을 가능성이 확인됐다. 국토부는 해당 사안이 자동차 안전기준을 위반했기에 시정률 등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우디는 A6 40 TDI 등 11개 차종 1만764대와 DS3 크로스백 1.5 블루 HDi 78대는 좌석안전띠 경고장치가 자동차 안전기준에 미달했다. 해당 차량들은 소프트웨어 개발과 부품 준비가 완료되는대로 리콜을 진행한다. 국토부는 시정률을 감안해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DS3 크로스백 7대에서는 뒷바퀴 브레이크 호스가 파손돼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도 제기됐다. DS 오토모빌 공식수입사인 한불모터스는 내달 3일부터 해당 차량에 대한 리콜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결함과 관련해 이미 자비 수리를 마친 소유자는 제작사에 수리 비용을 청구할 수 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