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리오 플랫폼 바탕으로 덩치 키워, PHEV 추가
-내년 초 국내 출시 유력


르노가 소형 SUV 2세대 캡처(QM3)를 12월 유럽에 출시한다. 국내에서 QM3가 제품 노후화와 경쟁차종 등장으로 부진을 겪는 상황에서 신형이 구원투수 역할을 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14일 외신에 따르면 새 차는 앞서 클리오에 채택한 CMF-B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다. 덕분에 차체 크기를 1세대보다 키웠으며 50㎏의 경량화를 통해 배출가스를 줄이고 공력성능을 강화했다. 또 기존 디젤과 가솔린에 더해 르노 최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시스템을 탑재한다.

르노, 2세대 캡처(QM3) 12월 출시..국내 도입은?


차체 길이는 1세대 대비 110㎜ 늘어났다. 휠베이스 역시 20㎜ 길어졌으며 뒷좌석 레그룸은 17㎜, 앞좌석 길이는 15㎜ 더 확보했다. 트렁크 공간은 81ℓ 증가한 536ℓ에 달한다. 외관은 중국시장을 겨냥해 구형보다 대범함을 강조했으며, 실내는 현행보다 두 배 가까이 큰 9.2인치 터치스크린을 장착하고 고급스러움을 살렸다.

첫 선을 보이는 PHEV 버전의 경우 1.6ℓ 가솔린 엔진과 두 개의 전기모터를 결합하며, 9.8㎾h급 배터리를 장착한다. 시스템 출력은 최고 150마력이며. 전기모드로만 최장 45㎞의 주행이 가능하다.

르노, 2세대 캡처(QM3) 12월 출시..국내 도입은?


캡처는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유럽시장에서 21만 대 이상 판매되며 소형 SUV부문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누리고 있다. 국내 역시 수입을 본격화한 2014년 1만8,000대 이상 팔리며 르노삼성의 내수를 이끌었다. 그러나 2015년 2만4,000여 대로 정점을 찍은 후 판매는 지속 하락했다. 지난해는 처음으로 1만 대 이하로 판매가 떨어졌다. 올해 7월까지 판매는 2,785대로 전년 대비 25.7% 감소했다.

유럽과 달리 국내는 쌍용자동차 티볼리, 현대자동차 코나 등 경쟁차종이 건재하고, 최근 현대차가 베뉴, 기아자동차가 셀토스 등 새로운 카테고리의 소형 SUV를 잇따라 내놓으면서 세그먼트 경쟁이 더욱 치열해졌다.

신형 캡처의 유럽 출시가 12월로 확정됨에 따라 신형 QM3의 국내 출시는 내년 상반기가 유력하다. 1세대와 마찬가지로 신형 역시 스페인 바야돌리드공장에서 생산하며, 중국은 우한공장에서 생산·공급한다. 유럽 내 예상 판매가격은 1만9,000~2만 유로(약 2,600만~2,700만 원)부터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쌍용차, 코란도 가솔린 출시...저공해차 3종 인증
▶ 테슬라코리아, 모델3 공식 출시...5,232만원부터
▶ 벤츠 전기 SUV 국내 상륙, 고급 EV 시대 본격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