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회 충전 볼트 383㎞, 코나 390㎞
BMW·벤츠 등도 새 전기차 모델 상반기 판매 예정
연초부터 전기차 경쟁 '불꽃'… 볼트EV·코나 일렉트릭 출시

새해 벽두부터 자동차 업계에서는 전기차 출시 경쟁이 달아오르고 있다.

1회 충전 주행거리가 거의 400㎞에 이르는 쉐보레 볼트EV(전기차)와 현대자동차 코나 일렉트릭이 15일 같은 날 '예약'을 받기 시작했고, 이어 BMW 뉴i3, 벤츠 더 뉴 C 350e·GLC 350e 등도 줄줄이 출격을 기다리고 있다.

현대차는 이날부터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 '코나 일렉트릭'과 2018년형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예약 접수를 시작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코나 일렉트릭에는 최대 출력 150kW(약 204마력)의 전용 모터가 탑재됐고, 아직 공식 인증 전이지만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90㎞ 이상(자체 인증 수치)에 이른다.

코나 일렉트릭의 세부모델은 모던, 프리미엄 두 가지이다.

각 세부모델 안에서도 소비자는 사용 패턴과 필요에 따라 64kWh 배터리(1회 충전 390㎞ 이상 주행 가능)가 탑재된 '항속형' 모델과 39.2kWh 배터리(1회 충전 240㎞ 이상 주행 가능)가 적용된 '도심형' 모델을 선택할 수 있다.

모던 모델에는 ▲ 전방 충돌방지 보조 ▲ 차로 이탈 방지 보조 ▲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첨단 지능형 안전 시스템 기술이 기본 적용됐고, 프리미엄 모델에는 ▲ 후측방 충돌 경고·후방 교차 충돌 경고 기능이 기본 사양으로 실렸다.

아울러 코나 일렉트릭 구매자는 동급 최초로 ▲ 차로 유지 보조 ▲ 고속도로 주행보조 ▲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도 선택할 수 있다.

코나 일렉트릭의 예상 가격은 항속형 모델(1회 충전 390㎞ 이상 주행)의 경우 ▲ 모던 4천600만원 초과 ▲ 프리미엄 4천800만원 초과, 도심형 모델(1회 충전 240㎞ 이상 주행)의 경우 ▲ 모던 4천300만원 초과 ▲ 프리미엄 4천500만원 초과 수준으로 공개됐다.

1회 충전 주행거리를 200㎞ 이상으로 늘린 2018년형 아이오닉 일렉트릭도 N, Q 두 가지 모델에 대해 예약 판매가 시작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최초 SUV 전기차(코나)에 대한 큰 관심을 반영하고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코나 일렉트릭 예약판매를 진행한다"며 "지난해 7천932대를 팔아 전기차 부문 판매 1위를 기록한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2018년형도 기대작"이라고 설명했다.
연초부터 전기차 경쟁 '불꽃'… 볼트EV·코나 일렉트릭 출시

한국지엠(GM)도 1회 충전 주행거리가 380㎞에 달하고, 보조금을 받으면 2천만원대에 살 수 있는 쉐보레 '2018년형 볼트EV(전기차)'의 사전 계약 신청을 이날부터 받기 시작했다.

한국GM에 따르면 이 차는 고강성·경량 차체에 60kWh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 시스템을 갖춰 한번 충전하면 383㎞를 달릴 수 있다.

최대 출력과 토크(회전력)는 204마력, 36.7kg.m 수준이다.

차체 바닥에 배치된 배터리 패키지 덕분에 차체 하중은 줄고 실내 공간은 넓어졌다.

전자식 정밀 기어시프트와 전기차에 최적화한 전자식 파워스티어링 시스템을 사용해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7초 밖에 걸리지 않는다.

기존 볼트EV는 단일 모델이었지만, 2018년형은 'LT', 'LT 디럭스'가 추가돼 세부모델 수가 3개로 늘었다.

세부모델별 가격은 ▲ LT 4천558만원 ▲ LT 디럭스 4천658만원 ▲ 프리미어 4천779만원으로 책정됐다.

아직 올해 전기차 국고 보조금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환경부와 지방자치단체 보조금 혜택을 모두 더하면 2018년형 볼트EV 역시 소비자가 2천만원 후반대 가격에 살 수 있을 것으로 한국GM은 예상하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의 전기차 보조금은 이달 중 공지될 예정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지난해 볼트EV가 1회 충전 주행거리 383㎞라는 획기적 성능으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은 만큼 본사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올해보다 많은 국내 고객들이 쉐보레 볼트EV를 경험할 수 있도록 도입 수량을 충분히 확보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의 경우 3월 처음 볼트EV 사전계약을 받았을 때 2시간 만에 판매물량이 소진됐다.

이에 따라 올해는 작년보다 초기 도입 물량을 5천여대까지 크게 늘렸다는 게 한국GM의 설명이다.

볼트EV는 지난해 '북미 올해의 차', '그린 카 오브 더 이어'(Green Car Of The Year), '미국 모터트렌드 2017 올해의 차' 등 권위 있는 상을 휩쓸었고, 최근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친환경 부문 '2018 올해의 차'까지 수상했다.

한국GM, 현대차 뿐 아니라 BMW도 1분기 안에 전기차 뉴 i3를 출시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도 전기차 더 뉴 C 350e, 더 뉴 GLC 350e 상반기 출시를 준비하고 있고, 기아차와 재규어, 닛산 등도 하반기에 니로·쏘울EV, I-페이스, 리프 등의 전기차를 속속 내놓을 예정이다.

업계는 친환경차 보조금 축소에 따른 영향이 어느 정도인지 따져보고 구체적 판매 전략을 정할 방침이다.

올해부터 하이브리드차는 10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전기차는 1천400만원에서 1천200만원으로 환경부 보조금이 각각 줄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