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운홀미팅을 주재 중인 최재원 SK온 수석부회장의 모습 (제공 SK온)
최재원 SK온 수석부회장이 “전동화는 거스를 수 없는 대세이자 정해진 미래”라며 “이를 위해 다양한 사업 역량을 단단히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SK온은 최재원 수석부회장이 서울 종로구 관훈동 SK온 관훈사옥에서 ‘정해진 미래, 앞으로 나아가는 우리’를 주제로 타운홀 미팅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고 25일 밝혔다.

최 수석부회장 주재 타운홀 미팅은 2021년 10월 독립 법인 출범 이후 지난해 4월에 이어 두 번째다.

최 수석부회장은 모두 발언에서 “SK온은 출범 이후 매년 어려움을 극복하며 빠르게 성장해왔다”며 “최근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에 맞춰 구성원과 진솔하게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했다”설명했다.

그는 구성원 사전 질문과 실시간 온라인 질문에 직접 답했다.

‘전기차 캐즘(일시적 수요 정체)’에 따른 배터리 산업 성장 둔화에 대한 질문에 “수요와 관련한 여러 우려가 있다는 점은 잘 알고 있다”며 “중장기적으로 각국 환경 정책 및 연비 규제, 전기차 라인업 및 충전 인프라 확대 등으로 지속 성장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어 “현재 캐즘은 누구보다 빠르게 성장한 SK온에 위기이자 기회”라며 “수요 회복 시 글로벌 배터리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경영진과 구성원이 합심해 철저히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상장(IPO) 시점에 대해서는 "구체적 시기는 거시 금융 환경과 상장 준비 정도 등을 종합 고려해 결정할 것"이라며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통상 제조업은 첫 5년은 손해가 나기 마련”이라며 “SK온은 그 시기를 이겨내고 성공하는 극소수 기업이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이석희 최고경영자(CEO)는 성장 전략과 사업 현황을 공유하며 제조업 기본기를 주문했다. 이 CEO는 경쟁력 개선 방안으로 ▲사업 영역 확대 ▲높은 기술력과 가격 경쟁력 제고 ▲제품 포트폴리오 및 케미스트리 확대 등을 제시했다.

이 CEO는 “경기가 살아났을 때 경쟁사보다 더 강하게 치고 나가기 위해서는 품질 좋은 제품을 더 싸게 만들 수 있도록 업의 기본기를 탄탄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창학기자 baechanghak@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