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윤호 삼성SDI 사장이 20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제54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최윤호 삼성SDI 대표이사 사장은 "전고체 전지는 계획대로 2027년 양산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최 사장은 20일 서울시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제54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주주총회에서는 △재무제표 승인 △이사 선임 △이사 보수한도 승인 등 세 가지 안건에 대해 모두 원안대로 의결했다.

배당액은 보통주 1000원, 우선주 1050원으로 결정됐다.

사내이사로 김종성 경영지원실장(부사장)을 재선임하고 박진 중대형전지사업부장(부사장)을 신규 선임했다.

박진 중대형전지사업부장에 대해 회사 측은 “글로벌 거점 증설과 고객사와의 합작법인(JV) 협력 등 사업의 지속 성장 기반을 확고히 다져왔으며 폭넓은 경험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이사회의 의사결정 역량을 한층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사 보수한도의 경우 지난해와 동일하게 120억 원으로 결정했다.

최윤호 삼성SDI 사장은 "전 임직원의 노력과 파트너사와의 협력 그리고 주주님들의 성원에 힘입어 '2030년 글로벌 톱티어 회사'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힘차게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삼성SDI는 주주들의 사업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주주총회 현장에 별도의 전시부스를 마련해 사업부문별 핵심 제품을 전시했다.


강미선기자 msk524@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