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6(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의 16개 차종이 미국 충돌평가에서 안전성을 입증했다. 글로벌 자동차그룹 중 현대차그룹의 차종이 최다 선정됐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가 현지시각 26일 발표한 충돌평가에서 6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 10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TSP)' 등급을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브랜드별로는 현대차와 제네시스가 각각 7개, 기아가 2개다.

IIHS는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TSP+ 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TSP 등급을 매긴다.

TSP+ 등급에는 현대차의 아이오닉6와 코나, 제네시스의 G80 전동화 모델, GV80, GV60, 기아의 텔루라이드가 이름을 올렸다.

TSP 등급을 받은 차종은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 아이오닉5, 투싼, 팰리세이드, 싼타크루즈 등 현대차 5개 차종과 G90, G80, GV70, GV70 전동화 모델 등 제네시스 4개 차종, 기아의 스포티지다.

특히 텔루라이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체 평가 항목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하며 우수한 충돌 안전 성능을 입증했다.
기아 텔루라이드(현대차그룹 제공)
올해 충돌평가는 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해 우수 등급을 획득하기가 까다로워졌다.

전면 충돌평가에는 뒷좌석 승객의 상해 가능성에서 ‘양호함(acceptable)’ 등급 이상을 받아야 TSP+ 자격을 줬다. 측면 충돌평가도 TSP와 TSP+ 모두 '훌륭함(good)' 등급을 필요로 한다.

보행자 충돌 방지 평가도 기존에는 주간만 '우수(advanced)' 이상의 등급을 받으면 TSP 요건을 충족했으나 올해부터는 주간과 야간 복합테스트에서 '양호함(acceptable)' 이상 등급을 획득해야 TSP+/TSP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데이비드 하키(David Harkey)는 IIHS 회장은 "올해 TSP+, TSP 수상 차종들은 단연 돋보인다"며 “차량 탑승객은 물론 취약한 보행자까지 최고 수준으로 보호해준다”고 평가했다.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미국시장에 출시된 차량의 충돌 안정 성능과 충돌 예방 성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과를 발표한다.

올해 평가에서 TSP+ 등급 22개, TSP 등급 49개 차종 등 총 71개 차종이 선정됐다.
제네시스 GV60(현대차그룹 제공)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