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업계, 실속형 복합세트 내놔
커피·베이커리 설 선물세트도
식품업계가 설 선물세트를 내놓고 명절 시장 공략에 나섰다. 시장조사회사 칸타월드패널에 따르면 가공식품으로 구성된 국내 명절 선물세트 시장 규모는 지난해 추석 기준 6422억원이었다.

CJ제일제당은 16일 스팸과 백설식용유, 비비고 김 등으로 구성된 복합 세트 등 270여 종을 올해 설 선물세트로 출시했다고 발표했다. 3만~4만원대 중저가 복합형 세트 비율을 늘렸다.

명절에 잘 팔리는 캔햄 스팸은 2만~7만원대로 세트 구성을 다양화했다.

참치캔과 양반김, 리챔 캔햄 등으로 구성된 동원F&B의 설 선물세트도 200여 종 출시됐다. 동원선물세트는 1984년 추석에 처음 출시된 이후 지금까지 2억 세트가 판매됐다. 조미료와 식용유로 구성됐던 기존 설 선물세트 시장에서 동원 참치캔을 내세워 차별화한 스테디셀러다.

사조해표는 실생활에 유용한 제품으로 구성된 ‘사조해표 안심특선 선물세트’를 주력으로 120여 종을 준비했다. 참치캔과 고급유, 안심팜 캔햄을 기본 구성으로 참기름 등을 추가했다.

커피와 베이커리 업계도 명절 선물세트를 속속 출시했다. 파스쿠찌는 드립커피백 등을 선보였다. 투썸플레이스는 핸드드립커피 등으로 꾸린 선물세트 6종을 1만~4만원대에 판매 중이다. 파리바게뜨는 돼지 캐릭터 ‘굴리굴리’와 협업한 ‘럭키 뉴 이어 설 선물세트’를 내놨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