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삼성 라이온즈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한국프로야구 정상에 올랐다.

삼성은 29일 잠실구장에서 벌어진 2006프로야구 한국시리즈 6차전에서 박한이의 2루타 두 방으로 초반 기선을 잡은 뒤 한화의 막판 추격을 3-2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안았다.

이로써 7전4선승제의 '가을잔치'에서 4승1무1패로 한화를 제압한 삼성은 지난해에 이어 한국시리즈 2연패의 위업을 달성하며 국내프로야구 최강팀으로 자리매김했다.

국내프로야구에서 한국시리즈 2연패를 달성한 팀은 1986∼1989년,1996∼1997년을 제패한 해태(KIA의 전신)와 2003∼2004년의 현대에 이어 삼성이 세 번째다.

또 지난해 취임한 선 감독은 한국시리즈 우승횟수에서 김응룡(10회)김재박(4회)에 이어 공동 3위가 되며 감독 데뷔 이후 2년 연속 우승한 최초의 지도자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삼성의 박진만은 한국시리즈 최우수 선수(MVP)로 뽑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