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앙지검 금융조사부(국민수 부장검사)는 수백억원의 공금을 횡령한 혐의로 남광토건 이희헌 사장을 체포하고 남광토건 본사와 이 회사 대지주인 부동산개발업체 골든에셋플래닝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13일 밝혔다.검찰은 이 사장을 상대로 정확한 횡령액수와 그 경위 등을 조사한 뒤 이르면 이날 중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