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생일날 반성문 쓴 삼성전자

입력 2016-11-01 19:00:49 | 수정 2016-11-02 02:56:12 | 지면정보 2016-11-02 A1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창립 47주년 기념행사

권오현 "안일하지 않았는지 되돌아보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전자가 47번째 생일날을 맞아 반성문을 썼다. 삼성전자는 올 들어 △LCD(액정표시장치) 수율 급감 사태 △갤럭시노트7 조기 단종 △세탁기 결함 등 연이은 악재를 맞았다. 이런 위기 속에서 자신을 되돌아보고 모든 것을 바꾸자는 내용의 반성문을 내놨다.

권오현 부회장(사진)은 1일 경기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창립 47주년 기념행사에 참석, 기념사를 통해 “최근 발생한 위기는 그동안 우리가 너무 안일하게 생각하고 일해왔기 때문에 나온 것은 아닌지 스스로를 되돌아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부회장은 “세계 경제 저성장 및 불확실성 심화 현상은 개선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다양하고 복잡한 리스크에 노출돼 있다”고 진단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하는 방식 △혁신에 대한 인식 △고객을 바라보는 관점 등을 철저하게 바꿔야 한다고 주문했다. 권 부회장은 “모든 부문에서 내부 시스템을 점검하고 철저한 위기관리 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사업과 조직, 개인의 관습적인 시스템과 업무방식을 점검해 바꿀 게 있으면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권위주의적이고 수직적인 문화와 눈치보기 문화, 불필요한 잔업 및 특근 문화 등을 고치자고 제안했다.

권 부회장은 또 “사업 근간이라 할 수 있는 기술 리더십과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며 기술 고도화와 차별화된 제품 및 서비스 창출 등을 당부했다. 이어 “변화하는 고객에 대해 세심하고 깊이 있는 연구를 통해 진정으로 고객이 원하는 바를 이해해야 한다”며 “그동안 간과했거나 보지 못한 고객층과 고객의 요구를 발굴해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삼성전자가 창립기념일에 스스로를 되돌아보자는 내용의 메시지를 임직원에게 보낸 것은 이례적이다. 권 부회장은 2013년엔 “고객이 선망하는 브랜드를 만들자”고 강조했고, 2014년에는 “퍼스트무버(시장선도자)가 되자”는 메시지를 내놨다. 지난해엔 창립기념사를 공개하지 않았다. 삼성전자가 세계 수준의 정보기술(IT) 기업이 된 데는 임직원의 노력과 열정 덕분이라는 내용의 치하는 매년 이어졌지만 올해는 생략했다.

업계 관계자는 “창립기념일에 모든 것을 바꾸자는 주문을 할 정도로 삼성전자는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POLL

기관투자가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해야 하나

증권

코스피 2,355.3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14% 엠지메드 +7.56%
SK디앤디 -0.48% 코미팜 +1.52%
SK가스 +0.41% 셀트리온 0.00%
현대제철 +0.68% 와이디온라... 0.00%
미래에셋대... -0.61% 카카오 +1.12%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88%
SK -2.14%
GS건설 -1.54%
LG유플러스 +0.32%
만도 -0.1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파라다이스 -0.62%
솔브레인 -2.43%
SK머티리얼... -0.21%
유진기업 +1.25%
에스에프에... +1.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2.87%
삼성생명 +0.40%
SK하이닉스 +2.33%
롯데쇼핑 +2.03%
삼성SDI +1.9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유진테크 +9.54%
셀트리온 0.00%
씨젠 +0.38%
제넥신 +3.39%
에스엠 +0.3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