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직장인들이 즐기는 그림장터…3천점 전시

입력 2016-09-29 18:27:31 | 수정 2016-09-30 01:05:00 | 지면정보 2016-09-30 A3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내달 2일 '김과장, 전시장…' 개막
프랑스 화가 샤흘르벨의 ‘사랑에 대하여’기사 이미지 보기

프랑스 화가 샤흘르벨의 ‘사랑에 대하여’

그림시장 대중화를 위한 대규모 그림장터가 열린다. 미술 전문 기획사 마니프(MANIF)가 다음달 2~20일 ‘김과장, 전시장 가는 날’을 주제로 서울 서초동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여는 아트페어다.

올해로 22회째를 맞는 ‘마니프서울국제아트페어’(2~13일)를 비롯해 ‘서울아트’(8~13일) ‘한국구상대전’(14~20일) 등 세 부분으로 나눠 열리는 이 행사에는 회화와 조각, 영상설치 작품 등 국내외 작가 235명의 작품 3000여점이 소개된다. 한국국제아트페어(KIAF)와 화랑미술제가 부스별로 각 화랑 소속 작가의 작품을 내거는 것과 달리 이번 아트페어에서는 작가들이 부스를 열고 전시장에 나와 관람객을 맞으며 작품을 판매한다. 작가에게 작품 설명을 들을 수 있고 대화도 할 수 있다.

미술시장 대중화를 위해 과장 직책 직장인은 물론 동반 가족도 무료로 입장할 수 있다. 직장인이 가족, 동료와 함께 나들이를 겸해 작품을 감상하고 그림을 살 기회다. 출품작은 개막과 동시에 온라인에서도 감상하고 살 수 있다.

가장 관심을 끄는 것은 전시장 1층 로비에서 열리는 ‘100만원 특별전’. 원로·중견·신진 작가의 소품 200여점을 100만원 균일가에 판매한다. ‘생애 첫 컬렉션’을 준비하는 새내기 미술애호가들이 생명, 자연, 인간 등 다양한 주제와 참신한 아이디어가 담긴 소품을 만날 수 있다. 지난해 관람객이 뽑은 ‘마니프 수상작가 특별전’에는 김선득(특별상), 하진용(우수작가상)의 작품이 소개된다. 중국 랴오닝성 판진시의 대표 작가 열 명이 참여하는 ‘중국 현대미술 작가전’, 국내 원로 작가들의 작품을 모은 ‘한국미술대표작가전’ 등 특별기획전도 눈길을 끈다. 관람료는 어른 8000원, 학생 7000원. (02)514-9292

김경갑 기자 kkk10@hankyung.com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89.86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33% KG ETS +0.13%
SK디앤디 -0.85% 툴젠 -2.99%
SK가스 +2.73% 코데즈컴바... +14.47%
두산엔진 +3.24% 썬코어 -0.26%
현대산업 +3.23% 신라젠 -4.8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고려아연 +3.15%
엔씨소프트 +1.26%
아모레퍼시... -0.32%
두산인프라... -0.12%
하나금융지... -0.1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홈캐스트 -3.99%
비아트론 +0.21%
코텍 +1.43%
대화제약 +1.81%
코미팜 +5.4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1.75%
현대제철 +0.95%
LG화학 +3.86%
삼성물산 +2.38%
롯데케미칼 +4.9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서울반도체 +2.38%
바이로메드 +0.20%
메디톡스 +0.33%
AP시스템 +2.52%
씨젠 +2.3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