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 파나소닉·소니·NHK 'TV 동맹'

입력 2016-08-26 18:54:33 | 수정 2016-08-27 03:43:26 | 지면정보 2016-08-27 A10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HD보다 16배 선명한 '8K TV'
기술표준 선점 위해 공동개발
2018년부터 세계 첫 방송 목표
일본 전자기업 파나소닉과 소니가 풀HD의 16배 해상도를 지닌 차세대 방송 ‘8K’ TV 기술을 공동 개발한다. 2020년 각사가 8K TV를 선보여 한국과 중국에 내준 ‘TV 강국’ 자리를 되찾겠다는 전략이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두 회사는 8K TV를 출시하기 위해 방대한 이미지 데이터를 고속 처리하는 기술 등에서 협력한다.

가로축 화소수가 7680으로 약 8000이어서 ‘8K’로 불리는 이 규격은 현재 최고 화질을 자랑하는 4K(UHD)보다 해상도가 4배나 높다. 화면이 커질수록 화질이 불균등해지는 단점을 보완하고 마치 영상 속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을 준다. 하지만 그만큼 정보량이 늘어나 처리 과정이 복잡하기 때문에 고도의 기술이 필요하다.

각사는 공동으로 개발한 기술을 활용하지만 TV 디자인이나 기능은 차별화하기로 했다. 8K 방송 기술에서 앞서 있는 NHK와도 협력한다. 일본은 2018년 세계 최초로 8K 방송을 시작할 예정인데, NHK는 방송 품질 확보 및 관련 기술표준을 만들고 있다.

양사는 다른 전자 관련 업체에도 공동 기술개발에 참여를 요청해 각사가 분담하는 개발비용을 절감할 계획이다. 후지쓰와 파나소닉의 대규모집적회로(LSI) 사업부 통합회사인 소시오넥스트도 데이터 처리용 반도체 개발을 위해 동참한다.

일본 TV업체들은 8K TV 기술 개발에 일본 정부의 지원을 받아 차세대 방송 기술 주도권을 확보하고 일본 방식을 세계에 전파한다는 구상이다. 일본 전자기업들은 2000년대 초반 평면TV 시장을 선도했지만 중반 이후 한국 및 중국 기업과의 경쟁에서 밀려 시장점유율이 급감했다. 8K TV에서는 ‘연합전선’을 구축해 반격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일본 전자기업들이 8K TV 개발에 손잡기로 한 또 다른 이유는 독자적으로 개발해서는 수익성 확보가 힘들다고 판단해서다. 2018년 8K 방송이 시작된다고 해도 8K 콘텐츠가 많지 않아 관련 TV 시장이 본격화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도쿄=서정환 특파원 ceoseo@hankyung.com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024.6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70% KG ETS +2.54%
락앤락 -0.72% 구영테크 +1.36%
SK디앤디 -0.76% KJ프리텍 -18.84%
SK가스 0.00% NHN한국사... +3.33%
현대산업 -3.53% 현성바이탈 -19.21%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0.00%
현대차 +1.41%
신한지주 -0.53%
SK하이닉스 -1.62%
KB금융 -2.25%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2.14%
메디톡스 +7.49%
휴젤 +0.03%
테스 +1.16%
지스마트글... -2.25%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1.62%
LG화학 -0.20%
현대차 +1.41%
한화케미칼 +0.39%
현대모비스 -0.58%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메디톡스 +7.49%
카카오 +4.06%
CJE&M 0.00%
셀트리온 +2.14%
컴투스 +3.3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