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스마트폰으로 체크카드처럼 결제한다

입력 2012-09-17 17:16:41 | 수정 2012-09-18 11:20:12
글자축소 글자확대
통장 연결된 앱 다운받아
바·QR코드로 결제…연말 시행

가맹점 수수료 대폭인하 예상
보안·단말기 구축 등 과제
올 연말부터 스마트폰에 직불결제서비스 기능을 담은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다운받아 물건 값을 계산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폰만 있으면 결제할 수 있는 데다 기존 가맹점 수수료도 대폭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돼 신용카드 위주의 결제시장에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카드 없이 스마트폰 앱만으로 고객의 통장 잔액 내에서 바로 계산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올 연말부터 시행할 예정”이라며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 작업을 오는 11월6일까지 완료해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라고 1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스마트뱅킹을 위해 이미 저장해둔 공인인증서로 본인 확인을 하고 손쉽게 직불결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기존에 은행이 발급한 직불카드, 신용카드사의 체크카드 등이 있거나 은행 계좌만 있는 고객 모두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존 카드 보유 여부와는 상관없이 새로운 직불결제 서비스를 도입하는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결제 방식은 바코드나 QR코드를 이용하는 방법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스마트폰에서 앱을 내려받아 자신이 보유한 계좌번호를 입력하면 결제 관련 정보를 담은 바코드나 QR코드가 생성되는 식이다. 스마트폰을 통해 결제하면 은행 계좌에서 바로 돈이 빠져 나가는 게 기존 모바일 신용카드 결제 서비스와 가장 큰 차이점이다.

금융위는 우선 결제 가능 금액을 보안상의 이유로 30만원 미만으로 설정하고 나중에 증액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 서비스가 도입되면 가맹점 수수료를 카드사보다 대폭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직불 결제로 연체 걱정이 없기 때문에 수수료율이 더 낮아질 것으로 본다”며 “현재 카드사와 대형 가맹점 간 평균 수수료율인 1.5% 수준보다 낮게 책정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이 같은 이유로 신용카드 업계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낮은 수수료와 높은 편의성을 바탕으로 신용카드 결제 시장을 잠식할 수 있어서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아직 서비스 시행 전인 데다 직불결제 가맹점이 적은 편이어서 얼마나 활성화될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다만 스마트폰을 이용한 직불결제서비스가 새 결제 수단으로 성공할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무엇보다 바코드나 QR코드를 읽을 수 있는 단말기를 누가, 어떻게, 무슨 돈으로 마련할지가 문제다.

직불형 카드 단말기를 갖춘 가맹점은 신용카드 가맹점의 25% 수준인 50만곳 안팎이다. 때문에 단말기 비용 부담 문제를 풀지 못하면 스마트폰 기반 직불결제서비스도 좌초할 공산이 크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또 스마트폰은 카드보다 잃어버리기 쉽다는 것과 해킹 등 보안 리스크에 취약하다는 점도 풀어야 할 과제로 지적되고 있다. 스마트폰을 직불카드로 활용할 때 부과서비스 문제도 관건이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를 쓰면서 다양한 부과서비스를 누려온 소비자들이 아무런 혜택이 없는 스마트폰 결제를 이용하겠냐는 것이다.

장창민/박종서 기자 cmjang@hankyung.com

POLL

신공항 대신 김해공항 확장안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증권

코스피 1,923.3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81% 크리스탈 +3.83%
삼성전자 -0.50% 파마리서치... 0.00%
한화테크윈 +2.73% 툴젠 +3.62%
SK디앤디 -0.57% 인터코스 +1.99%
더존비즈온 -0.45% 셀트리온 +0.99%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오리온 +2.56%
SK하이닉스 +0.63%
고려아연 +1.82%
한샘 +1.33%
아모레퍼시... -0.60%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카오 -0.22%
컴투스 +2.62%
차바이오텍 +1.01%
디오 -2.08%
셀트리온 +0.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16%
삼성전자 -2.10%
현대차 -1.06%
현대모비스 -2.27%
NAVER -1.07%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셀트리온 -4.21%
SK머티리얼... -4.43%
이엔에프테... -1.94%
에스에프에... -4.11%
톱텍 +10.20%

20분 지연 시세

포토

정규재주필 최신작 자세히보기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