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한지민이 아동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한지민은 11일 서울

'미쓰백' 한지민 "아동 문제 관심 많아…아역 김시아와 일부러 거리 뒀다"

입력 2018-09-11 15:24:11 수정 2018-09-12 10:32:32

'미쓰백' 한지민, 김시아/사진=한경DB

'미쓰백' 한지민, 김시아/사진=한경DB



'미쓰백' 한지민이 아동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한지민은 11일 서울시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진행된 영화 '미쓰백' 제작보고회에서 "평소에 아동 문제에 관심이 많았다"며 "이 영화를 통해 어린 아이들이 조명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백상아(한지민 분)가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단편영화 '그녀에게'로 207년 샌프란시스코 매드캣 국제 여성 영화제, 2008년 블라디보스톡 아시아태평양 국제 영화제에 초청된 이지원 감독의 첫 장편 영화다.

한지민은 타이틀롤 미쓰백, 백상아 역을 맡아 이전의 청순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이 아닌 거칠고 냉소적인 면모를 선보인다. 백상아는 누구도 믿지 않고, 아무것도 마음에 두지 않았지만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면서 세상에 맞서기로 결심하는 인물이다.

한지민은 "처음 이 영화에 출연하기로 마음 먹었을 땐 타이틀롤, 여성 중심영화라는 부분은 부수적인 거였다"며 "아예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보다는 작품이 좋았고, 담고 있는 메시지가 좋았다"고 덧붙였다.

함께 연기했던 어린 연기자 김시아에 대한 애정도 숨기지 않았다.

한지민은 "원래 아이를 좋아하는데, 일부러 연기를 위해 거리를 두기도 했다"며 "그런데 워낙 잘하더라. 시아 양이 진실하게 연기를 해줘서 함께 호흡을 맞추는 데 도움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한지민의 미안한 마음과 달리 김시아는 "제 롤모델은 한지민 이모"라며 "한지민 이모가 최고"라고 말하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편 '미쓰백'은 오는 10월 11일 개봉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