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이 오는 13일 군사실무회담을 열고 공동유해발굴과 GP(감시초소) 시범철

남북, 군사실무회담 13일 열려…GP 철수·유해발굴 논의

입력 2018-09-11 09:01:21 수정 2018-09-11 09:01:21

사진=연합뉴스


남북이 오는 13일 군사실무회담을 열고 공동유해발굴과 GP(감시초소) 시범철수 등을 논의한다.

남측 수석대표는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이다. 북측도 대령급 수석대표를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 6월 25일 군 통신선 복구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열린 남북 군사실무회담에선 남측의 조 과장과 북측 엄창남 육군 대좌(우리 군의 대령)가 각각 수석대표를 맡았다.

오는 18~20일 평양에서 개최되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열리는 이번 군사실무회담에서 양측은 정상회담의 군사 분야 합의사항을 사전에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남북은 지난 7월 31일 열린 장성급회담에서 DMZ 공동유해발굴과 DMZ 내 GP 시범철수, JSA 비무장화 등에 큰 틀에서 견해일치를 봤다.

이후 남북은 군 통신선을 통해 팩스를 주고받으며 이와 관련한 세부사항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DMZ 공동유해발굴 후보지로는 6·25 전쟁 당시 백마고지 전투 등이 있었던 강원도 철원군 일대가 유력하게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