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C방송 인터뷰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9일(현지시간) "우리의 군, 일본

펜스 "동맹·본토방어 위해 필요한 행동 완벽히 준비돼 있어"

입력 2018-02-10 00:08:23 수정 2018-02-10 00:08:23
NBC방송 인터뷰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9일(현지시간) "우리의 군, 일본의 자위대, 이곳 한국에 있는 우리의 동맹군, 그리고 역내 우리의 모든 동맹은 우리의 나라들을 방어하고, 본토방어를 위해 필요한 행동을 취할 준비가 완벽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 고위급 대표단을 이끌고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 펜스 부통령은 개회식 전 NBC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나는 이 점을 명백히 밝히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두고 NBC방송은 "펜스 부통령은 미국 본토를 방어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북한의 핵 위협으로부터 스스로 지킬 것이라고 말한 것"이라며 "펜스 부통령은 한반도 긴장이 고조될 경우 군사적 옵션을 배제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보도했다.

펜스 부통령은 또 인터뷰에서 "우리는 우리의 모든 군사적 옵션들도 갖고 있으면서 경제적, 외교적으로 모든 압력을 가하는 일을 지속하고 있다"며 "물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역내 우리의 동맹들은 올림픽이 끝날 때까지는 연합군사훈련을 연기하는 데 합의했고, 문재인 대통령도 이를 고마워했다"고 전했다.

일본을 거쳐 방한한 펜스 부통령은 일본과 한국에서 기회가 있을 때마다 "북한은 핵무기 프로그램과 탄도미사일 야욕을 완전히 포기해야 한다"며 "북한의 '매력 공세'가 국제사회에서 고립돼야 하는 북한 정권의 실상을 가리지 못하도록 확실히 하겠다"는 메시지를 던지며 대북 압박을 해왔다.

펜스 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의 조우를 피하고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도 외면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