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격년 개최' 추진하는 FIFA, 각국 사령탑 의견 듣는다

남녀 월드컵 격년 개최를 추진하는 국제축구연맹(FIFA)이 전 세계 축구 대표팀 감독들의 의견을 듣기로 했다.

FIFA는 18일(현지시간) "모든 남자 축구대표팀 감독들은 2024년 이후의 새로운 일정을 논의하기 위해 열리는 온라인 화상회의에 초대됐다"며 "선수들의 건강, A매치, 월드컵 개최 빈도 및 기타 중요한 이슈들을 다룬다"고 밝혔다.

화상 회의는 19일과 21일에 열리며, FIFA 글로벌축구발전팀 책임자인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이 회의를 이끈다.

벵거 전 감독은 "축구 대표팀 감독들의 조언이 필수적"이라며 감독들의 참여를 독려했다.

월드컵 격년 개최안에 대한 축구계의 의견은 분분하다.

FIFA는 올해 5월부터 4년에 한 번 열리는 월드컵을 2년마다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팬들이 축구를 즐길 기회가 늘리겠다는 이유에서다.

FIFA는 또 월드컵을 격년으로 개최하고 각 대륙 컵 등 경기 일정에 변화를 주면 선수들의 부담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하지만 유럽축구연맹(UEFA)과 남미축구연맹(CONMEBOL)은 반대 의견을 내고 있다.

UEFA는 앞서 "월드컵이 2년마다 열리면 대회의 권위는 약해지고 가치는 희석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고, 이달 초에는 유럽 10개 여자 축구 리그와 공동성명을 내 "남녀 월드컵 격년 개최가 이뤄진다면 남자축구 일정이 복잡해지면서 여자축구의 주목도가 떨어지고 성장세도 감소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과 북중미카리브해축구연맹(CONCACAF) 등은 FIFA의 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이달 FIFA 회원국 협회와 FIFA 평의회 위원이 참석하는 온라인 서밋 회의에 참석해 "월드컵 격년제를 포함한 경기 일정의 변화는 더 많은 사람이 축구를 즐기고 선수를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찬성 입장을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