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 양궁 단체전 올림픽 2연패

오진혁·김우진·김제덕 트리오
결승서 대만에 6-0으로 완승
김제덕 혼성단체 이어 2관왕

준결승서 일본과 막판 동점
슛오프서 마지막 화살
과녁에 2.4㎝ 차이로 이겨
동생이 흔들릴 때는 맏형이 나섰다. 절체절명의 순간에선 막내가 쏜 화살이 과녁 중심부 가장 가까운 곳을 뚫고 들어갔다. 한국 남자 양궁 대표팀의 ‘맏형’ 오진혁(40), ‘에이스’ 김우진(29), ‘막내’ 김제덕(17)으로 이뤄진 ‘금메달 트리오’가 환상의 호흡을 선보이며 한국에 세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한국 남자 양궁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에서 대만의 덩유정, 당즈준, 웨이준헝을 6-0(59-55 60-58 56-55)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금메달 트리오의 활약으로 한국 양궁은 이번 대회에서 나온 금메달 3개를 모두 책임졌다. 남자 양궁은 2016 리우 대회 이후 남자 단체전 2연패를 이뤘다. 한국 양궁 대표팀이 목표로 한 전 종목 석권을 향해서도 순항했다. 한국은 지난 24일 열린 혼성전에서 안산(20)과 김제덕이 금메달을 따냈고, 전날 열린 여자 단체전에선 장민희, 강채영, 안산이 단체전 9연패의 대업을 이룬 바 있다. 김제덕의 올림픽 사상 첫 ‘3관왕’ 도전 기회도 왔다.

한국 남자 양궁은 2012 런던 대회 개인전 금메달리스트 오진혁, 2016 리우데자네이루 단체전 금메달리스트 김우진, 도쿄 대회 혼성전 금메달리스트로 이뤄져 ‘금메달 트리오’로 불린다. “같은 ‘MZ세대’로 묶인다”는 우스갯소리도 있으나 맏형 오진혁과 김제덕 사이에는 23년이라는 긴 시간이 자리한다.

적지 않은 나이 차에도 환상적인 호흡을 보인 한국은 8강에서 인도를 상대로 6-0 낙승을 거두고 4강에 진출했다. 슛오프까지 끌려간 일본과의 4강전은 금메달 트리오의 환상적인 호흡이 빛난 경기였다. 1세트에서 한국은 첫 세 발을 모두 10점 과녁에 꽂았다. 두 번째 발에선 김제덕이 8점으로 주춤했으나 오진혁과 김우진이 또 10점에 명중시켜 막내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하지만 홈 이점을 안고 한국인 지도자 김상훈 감독으로부터 조련받아온 일본은 끈질기게 물고 늘어졌다. 2세트를 1점 차로 가져갔고 2-4로 뒤진 4세트에선 첫 세 발을 모두 10점에 꽂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위기의 순간에 대표팀을 구한 것은 형들 뒤에서 호흡을 가다듬은 막내 김제덕이었다. 슛오프에서 김우진이 9점, 김제덕이 10점, 오진혁이 9점을 쐈다. 일본도 28점을 쏴 동점이 됐다. 그러나 김제덕의 10점 화살이 과녁 중심에서 3.3㎝ 떨어져 있었고 가와타 유키가 쏜 화살이 그보다 먼 5.7㎝에 자리하면서 한국의 승리가 확정됐다. 2.4㎝의 차이가 메달 색을 바꾼 것이다.

난적 일본을 물리친 한국에 대만은 적수가 되지 못했다. 한국은 1세트에서 김제덕의 첫 발을 제외하곤 모두 10점 과녁을 명중하며 대만을 압도했다. 대만이 2세트에서 단 두 발만 놓치며 58점을 몰아쳤지만 한국은 여섯 발을 모두 한가운데 꽂으며 60점 ‘만점’으로 추격을 뿌리쳤다. 3세트에선 첫 세 발을 모두 9점에 쏴 대만과 동률을 이룬 한국은 두 번째 화살을 김제덕과 오진혁이 10점에 명중시키며 우승을 확정했다. 일본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네덜란드를 슛오프 끝에 5-4로 누르고 동메달을 가져갔다.
40세·29세·17세 '세 남자의 퍼펙트쇼'…男 양궁도 '金 명중'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