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무고사, 자기격리 중 코로나19 확진…"선수단 접촉은 없어"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골잡이 무고사(몬테네그로)가 자가격리 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천 구단은 21일 "무고사가 아버지 건강 문제로 동계훈련을 마치고 몬테네그로에 갔다가 귀국한 뒤 자가격리 중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라며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무고사 입국 과정에서 접촉한 구단 직원도 진단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으로 나왔다.

선수단과 접촉은 없었다"고 밝혔다.

인천 구단은 무고사의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곧바로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보고했다.

프로연맹 관계자는 "지난 12일께 입국한 무고사와 가족들이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무고사의 아내가 지난 14일 먼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무고사도 처음에는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지난 18일 재검사 과정에서 양성으로 판정돼 병원 입원 치료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다행스럽게도 무고사는 입국 이후 곧바로 2주 자가격리를 시작하면서 선수단과 전혀 접촉하지 않았다.

따라서 인천 구단이 오는 28일 포항 스틸러스와 2021시즌 K리그1 개막전을 치르는 데 문제가 없는 상태라는 게 프로연맹의 설명이다.

프로연맹은 "시즌 개막에 앞서 K리그 구단들은 코로나19 전수 검사를 의무적으로 수행해야 한다.

지금까지 인천 선수단에서 코로나19와 관련돼 문제가 되는 상황은 없다"고 밝혔다.

2018년 인천에 입단한 무고사는 지난 시즌까지 K리그1 통산 91경기 45골 10도움을 기록한 골잡이다.

지난 시즌에는 12골 2도움을 기록하며 인천의 K리그1 잔류에 큰 힘을 보탰고, 2023시즌까지 2년 연장 계약에 합의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무고사의 개막전 출전이 무산되고, 당분간 경기 출전도 불투명해지면서 인천의 시즌 초반 전력 약화가 불가피하게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