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완 수석코치 "염경엽 감독님 돌아올 때까지 좋은 분위기로"

SK 와이번스는 박경완(48) 수석 코치를 중심으로 뭉쳐 사령탑의 부재를 극복했다.

극심한 스트레스로 쓰러져 입원 중인 염경엽(58) 감독을 대신해 팀을 이끄는 박 코치는 연승 뒤 또 한 번 염 감독의 쾌유를 기원했다.

SK는 26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의 홈 경기에서 7-0으로 완승했다.

전날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2차전 홈 경기 7-0 승리에 이은 연승이다.

염경엽 감독은 25일 두산과의 더블헤더 1차전 2회 초 수비 때 더그아웃에서 쓰러졌다.

곧바로 병원으로 이동한 염 감독은 입원해 정밀 검진을 받았다.

아직 복귀 시점은 알 수 없다.

염 감독을 대신해 팀을 이끌어 승리를 거둔 박경완 코치는 "6회까지 안타를 허용하지 않고 호투한 이건욱, 실점 위기를 막아낸 불펜 박민호, 선취점을 만든 김성현, 달아나는 3점 홈런을 친 제이미 로맥이 좋은 활약을 했다"고 '칭찬 릴레이'를 했다.

칭찬은 선수단 사기를 끌어 올리기 위한 방법이다.

박경완 수석코치 "염경엽 감독님 돌아올 때까지 좋은 분위기로"

박 코치는 "오늘 최태원 SK그룹 회장께서 감독님과 구단에 격려 메시지를 보내셨는데 큰 힘이 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날 승리 소식을 가장 빨리 전하고 싶은 대상은 염경엽 감독이다.

박 코치는 "나를 포함한 코칭스태프, 선수단 모두가 감독님이 건강하시게 돌아오길 바란다"며 "팬 여러분 응원에 보답할 수 있는 경기력으로 감독님이 돌아오실 때까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겠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