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선주(21.하이마트)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KB국민은행 스타투어 1차 대회에서 이틀 연속 단독 선두를 달렸다.

안선주는 10일 전남 함평 다이너스티 골프장(파72.6천270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경기에서 이글 1개와 버디 2개, 보기 2개를 묶어 2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7언더파 137타가 됐다.

2006년과 2007년 이 대회에서 단 하루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은 채 우승컵을 품에 안았던 안선주는 이 대회에 유독 강한 면모를 보였다.

2위 김혜윤(19.하이마트)과는 1타 차이다.

전날 버디를 잡은 1번홀(파5)에서 5m짜리 이글로 상쾌하게 출발한 안선주는 이후 좀처럼 버디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파 행진을 거듭했다.

이번 대회 보기가 없던 안선주는 9번홀(파4) 두 번째 샷이 벙커에 빠지는 바람에 이번 대회 첫 보기를 기록했다.

후반 들어 14번(파5), 15번홀(파4) 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린 안선주는 또 마지막 홀인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기록하며 결국 2언더파를 쳤다.

18번홀은 이번 대회에서 가장 어려운 홀로 꼽히는 곳으로 1라운드에서 출전 선수 118명 가운데 버디를 잡은 선수가 5명에 불과할 정도였다.

파4 홀에서 평균 타수가 4.856타가 나오자 KLPGA 경기위원회는 티마커를 약 9m 앞당겼지만 2라운드에서도 여전히 4.452타로 가장 어려운 홀로 기록됐다.

이 홀은 티샷이 떨어지는 지점 양쪽으로 벙커가 도사리고 있는데다 두 번째 샷 역시 그린 앞쪽의 벙커, 오른쪽의 워터 해저드, 왼쪽의 아웃오브바운스(OB)를 피해 정확하게 올려 놓아야 해 대부분의 선수들에게 어려운 숙제가 되고 있다.

안선주는 "마지막 홀에서 두 번째 샷이 아웃오브바운스가 된 줄 알고 너무 놀랐다.

보기를 했다고 실망하기보다 더블보기까지 갈 뻔했던 것을 보기로 잘 막았다고 위안을 삼고 마지막 라운드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이일희(20.한의유통)와 정미희(19)가 5언더파 139타로 공동 3위에 올랐고 남민지(20.LIG)가 4언더파로 5위를 달렸다.

김하늘(20.코오롱)은 2언더파 142타로 아마추어 허윤경(18.대원외고)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자리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emaili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