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페셜 리포트

JY 뉴삼성 시대

JY 뉴삼성 시대
  • TSMC 822조 vs 삼성전자 498조…정체된 기업가치 다시 끌어올릴까

    10년 전까지 삼성전자에 대적할 반도체 회사는 세계 어디에도 없었다. 2011년 인텔을 제치고 글로벌 시가총액 1위 반도체 회사에 등극했고 2012년에는 전 세계 정보기술(IT) 기업 시총 5위에 오르며 애플,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세계적 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

    2024.02.07 18:48

  • 네카오에 밀린 '꿈의 직장'…조직문화 복원도 핵심 과제

    삼성전자는 오랫동안 모든 취업 준비생이 가고 싶어 하는 ‘꿈의 직장’ 1위였다. 연봉과 복지 모두 최고 수준이었기 때문이다. ‘글로벌 톱 기업’에서 일한다는 자부심도 한몫했다.이제 더는 아니다. 젊은 세대는 유연한 조직문화에 ...

    2024.02.07 18:47

  • 쫓기는 D램·'넘사벽' 아이폰…위기의 주력사업 '초격차' 살려야

    삼성전자엔 창업·선대회장 때부터 내려온 ‘보석’ 같은 사업들이 있다. 각각 30년과 11년간 ‘세계 챔피언’ 자리를 지켜온 메모리 반도체와 스마트폰이다. ‘초격차’란 딱지가 붙은 이들 품목은 ...

    2024.02.07 18:47

  • JY가 풀어야할 당면 과제는 '美 테일러 공장 보조금'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풀어야 할 숙제는 한두 가지가 아니다. 가장 급한 사안 중 하나는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서 짓고 있는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공장 건립을 궤도에 올리는 것이다.삼성전자가 180억달러를 투입한 이 공장 가동 시점은 올해 말에서 내년 초로 연기...

    2024.02.06 18:42

  • 전고체 배터리·그린수소 등 미래 먹거리 발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사법 리스크’를 털어내면서 삼성그룹 전자 계열사의 차세대 먹거리 개발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삼성전자와 부품 계열사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연계 개발’이 한층 활성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대표적...

    2024.02.06 18:41

  • 이재용 글로벌 네트워크 '풀가동'…AI·6G·로봇 신사업 날개 단다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직접 성사시킨 글로벌 비즈니스는 셀 수 없을 정도로 많습니다.”최근 만난 삼성 최고위 임원의 말이다. 삼성전자가 2020년 미국 통신업체 버라이즌과 체결한 8조원 규모 통신장비 공급부터 지난해 테슬라...

    2024.02.06 18:29

  • '사법 족쇄' 벗은 이재용, 중동·동남아부터 찾는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6일 중동 및 동남아시아 시장 점검에 들어갔다. 이달 하순에는 차세대 이동통신(6G) 및 차량용 반도체 고객사가 몰려 있는 독일과 스페인 등 유럽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 불법 경영권 승계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아 사법 리스크를...

    2024.02.06 18:25

  • 3년5개월 만에…이재용 '경영권 불법 승계' 무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경영권 승계 사건 관련 1심 재판에서 19개 혐의에 대해 모두 무죄 판결을 받았다. 2020년 9월 기소된 후 3년5개월 동안 106회 재판을 거친 끝에 나온 재판부의 첫 판단이다. 최지성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장충기 전 미전실 차장 등 관...

    2024.02.05 18:35

  • '제2의 신경영' 메시지 나올까

    경제계는 삼성이 뼛속까지 바뀐 ‘제2의 창업’ 시점을 1993년으로 잡는다.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마누라와 자식 빼고 다 바꾸라”고 주문한 ‘신경영 선언’을 발표한 해다. 이후 삼성이 어떻게 바뀌...

    2024.02.05 18:19

  • 李 회장, 등기이사 복귀 유력…그룹 '컨트롤타워' 부활 가능성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4대 그룹 총수 중 유일한 미등기 임원이다. 이 회장은 부회장으로 그룹을 이끌던 2016년 10월 처음 삼성전자 등기이사에 선임됐지만 4개월 만에 ‘국정농단 사태’에 휘말리면서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 그러다 2019년 10...

    2024.02.05 18:18

  • 사법 족쇄 벗은 이재용…기술 경영·M&A로 '초일류 삼성' 속도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에게 처음 칼을 겨눈 건 2016년 11월이었다. 박근혜 정부 시절 벌어진 ‘국정농단 사태’가 발단이었다. 이로 인해 이 회장은 두 차례에 걸쳐 총 565일간 ‘영어의 몸’이 됐다. ‘선장...

    2024.02.05 18:18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