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미군기지서 이·취임식…라카메라 신임 사령관, 소령 시절 DMZ서 근무
떠나는 에이브럼스 "39년 군 복무 중 최고의 보직…'같이갑시다'는 한미 DNA"
'한국과 두번째 연' 신임 한미연합사령관 "피로 맺은 동맹 강화"(종합)

폴 라카메라(57·대장) 신임 한미연합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유엔군사령관 겸직)이 2일 취임했다.

한미연합군사령부는 이날 오전 9시 경기 평택 캠프 험프리스의 바커 필드(대연병장) 연병장에서 사령관 이·취임식을 거행했다.

행사는 서욱 국방부 장관과 존 아퀼리노 미국 인도태평양사령관이 공동 주관했다.

라카메라 신임 사령관은 미 75유격연대장, 합동 특수작전사령부 작전처장, 제4사단장, 18공정군단장을 비롯해 'ISIS'(이슬람국가 IS의 옛 이름) 격퇴를 위한 국제연합사령관 등을 성공적으로 역임한 특수전의 명장으로 평가받는다.

파나마, 아이티,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 미 육군 현역 가운데 최장기 해외파병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직전까지는 미 태평양육군사령부를 이끌었다.

한국과 인연은 이번이 두 번째다.

소령 시절 현재는 한국에 반환된 파주의 캠프 그리브스에서 미2사단 예하 대대 작전장교로 근무하며 최전방 비무장지대 작전을 수행한 경험이 있다.

라카메라 사령관은 취임사에서 "한국에 다시 돌아와 기쁘다"며 "한국전쟁 포화 속 피로 맺어진 동맹은 70여 년간 한반도 평화와 안전의 기반이었으며, 동맹을 강화하고 더 높은 고지로 전진시키기 위해 진정한 '한 팀' 정신으로 함께 하자"고 말했다.

그는 또 "한미동맹은 동북아 지역 안정과 안보의 근간"이라며 "'파잇 투나잇'(fight tonight·즉각 전투준비태세를 의미)을 갖춘다는 건 전투 역량을 유지하면서 외교적 노력이 진행될 시간과 공간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라카메라 사령관에게 지휘권을 이양한 로버트 에이브럼스 대장은 한국에서의 31개월간의 임기 마무리와 함께 39년간의 군 복무 생활도 마감했다.

에이브럼스 대장은 이임사에서 "31개월간 연합훈련 프로그램을 재활성화하고 파잇투나잇 태세 유지에 중점을 뒀다"며 "한국에서의 근무는 제 군 생활 중 가장 큰 영광이자 최고의 보직이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특히 "'같이 갑니다'는 우리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구호이자 DNA에도 새겨져 있다"며 "한국 고사성어 중 '중력이산'이라는 말처럼 우리가 합심한다면 불가능해 보이는 일도 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에이브럼스 대장은 복무 기간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주한미군이 미 국방부 산하기관 중 가장 낮은 확진률과 가장 높은 백신 접종률을 기록한 점 등을 성과로 꼽았다.

서 장관은 축사에서 라카메라 사령관의 취입을 축하하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이고 강력한 한미동맹의 역사를 굳건히 이어나갈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대장을 향해서는 "'조건에 기초한 전작권 전환'에 내실을 다지는 한편, 한미방위비 분담금협정 협상을 촉진하는 데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며 "소중한 전우이자 영원한 친구인 에이브럼스 장군을 '우병수'라는 한국 이름과 함께 한미동맹의 역사 안에서 오래도록 기억할 것"이라고 인사를 전했다.

이날 행사에는 원인철 합참의장, 민홍철 국방위원장, 정장선 평택시장, 정승조 한미동맹재단 회장 등이 참석했다.

당초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도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개인 사정으로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부 장관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한미동맹은 동북아뿐 아니라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 안보와 안정을 유지하는 핵심축"이라며 "3월 (방한 시) 서 장관에게 말했듯이 중국과 북한에서 제기하는 도전과제로 인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임 사령관이 보직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