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1등급 비율 3%대 전망…난이도 조절 실패 지적
광주 고3, 3월 학평 국어·수학 평균점수 전국보다 높아

광주지역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지난달 치른 서울시교육청 주관 전국연합학력평가(학평)에서 국어와 수학 과목 평균 점수가 전국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광주시교육청 진학분석팀과 진학부장협의회가 지역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의 3월 학평 실채점 성적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국어 평균 점수는 62.63점으로 전국 평균 58.58보다 높았다.

국어 선택 과목별 평균 점수의 경우 화법과 작문 61.83점(전국평균 58.13점), 언어와 매체 65.66점(전국평균 59.85점)으로 전국 평균보다 높다.

수학 평균 점수도 41.49점으로 전국 평균 38.07점보다 높다.

수학 선택 과목별 평균 점수의 경우 확률과 통계 32.92점(전국 평균 30.54점), 미적분 52.40점(전국평균 50.58점), 기하 48.62점(전국평균 44.14점)으로 나타났다.

국어, 수학과 절대평가인 영어는 지역 학생들의 등급 비율을 분석 중이다.

다만 영어의 경우 전국 1등급 비율이 3.67%에 불과해 역대 학평에서 가장 낮았고, 광주지역 학생들의 학력 추세로 보면 1등급 비율이 3%대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역대 수능 영어 1등급 비율은 5∼7%가량이다.

따라서 서울시교육청이 난이도 조절에 실패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시 교육청은 "국어·수학·영어가 전반적으로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파악했다"며 "특히 영어의 경우 작년 수능과 유사한 난이도로 대체로 평이한 것으로 판단했던 예측과 달리 고난도 듣기 2문항이 출제돼 1등급 비율이 낮아졌다"고 말했다.

국어·수학·탐구 표준점수 600점 만점을 기준으로 대학별 지원 가능 점수는 전남대 영어교육과·국어교육과·영어영문학과·경영학부 365~376점, 인문계열 지원 가능 점수는 341점 내외로 판단했다.

의예과 435점, 의예과(지역) 434점, 치의학과(지역 포함) 433점, 올해부터 신입생을 모집하는 약학부 431점, 수의예과 424점, 전기공학과·수학교육과·기계공학부 393~411점에서 지원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

조선대의 경우 의예과 434점, 의예과(지역) 433점, 치의예과(지역 포함) 432점, 올해부터 신입생을 모집하는 약학과 429점 내외에서 지원 가능할 것으로 판단했다.

광주시교육청은 올해 수능 등 입시를 준비할 수 있도록 ▲ 진학지도 자료집 '빛고을 대로' 시리즈(1~7권) 보급 ▲ 고교 현장 맞춤형 대입지원 컨설팅 '빛고을 플랫폼' 운영 ▲ 대입 대비 광주진로진학박람회 대면·비대면 병행 운영 ▲ 수시 집중 상담(8월 중) 등을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