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가 지역사회 어려운 이웃들의 월동 준비를 돕기 위해 ‘2020 따뜻한 겨울나기 김장김치 나눔’ 행사를 금일 부산시 북구 소재 부산 뇌병변 복지관에서 진행했다.

서울, 부산, 창원, 광주 소재의 사회복지기관 54곳을 비롯해 소방유가족 열 다섯 가정에 김장김치 총 2000 가구분(8530kg), 겨울 이불(40채) 을 전달했다. 서울, 창원, 광주 지역은 16일과 17일 이틀에 걸쳐, 부산 지역은 26일에 일괄 전달했다.

하이트진로는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이 건강하고 따뜻하게 겨울을 나기 바라는 뜻에서 나눔행사를 기획하고 본격적인 겨울철에 앞서 나눔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6년부터 매년 임직원들이 직접 김장김치를 담그고 각 가정에 전달했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완제품 김치’를 구입, 지원 했다.

완제품 김치는 전라북도 진안군에 위치한 소규모 김치공장에서 구입해 나눔의 의미를 더했다. 이 공장은 지역 어르신과 한부모 및 다문화가정의 가족들이 근무한다. 김치 재료도 강원도, 충청도, 전라도에 직접 조달한 국산 농산물이다.

김인규 대표는 “많은 분들이 올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하이트진로는 작은 일부터 나눔을 실실천하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이트진로는 부산지역에 3월 적십자 코로나19긴급지원, 5월 동구사회복지관 취약계층 어버이날 선물, 부산 각구청 해피박스지원, 8월 119수상구조물품지원, 9월 취약계층 이동편의차량 지원등 부산 시민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이어 왔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