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대, 5일 의과대학 유치 추진위 발대식…"유치동력 확보"

국립목포대학교는 5일 아카데미아홀에서 '국립목포대학교 의과대학 유치 추진위원회' 발대식을 연다고 3일 밝혔다.

지난달 23일 당정 협의로 발표된 의과대학 정원확대·신설방침에 발맞춰 지난 30여년간 지역민의 숙원사업으로 함께 준비해 온 목포대 의과대학 유치 결실을 보기 위해서다.

전남 목포시 등 서남권 9개 자치단체장과 의회의장, 지역 국회의원, 도의회 의원, 시민·사회단체 대표, 기업체와 의료기관 등 1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목포대 의과대학 설립은 정치권, 자치단체, 지역주민이 30년간 추진해 온 숙원사업이다.

전남 서남권은 전국 유인도서의 41%가 밀집된 지역이며 65세 고령인구, 암질환자·만성질환자 비율, 응급환자 비율 등이 높은 의료 취약지역이다.

교육부에서 실시한 목포대 의대 설립 타당성 조사용역 결과에서 목포의대는 타당성, 경제성이 이미 검증됐다.

의대와 직접 관련이 있는 약학·간호학, 식의약자원학과 등을 운영하고 있으며 물리, 화학, 생명과학 등 기초학문 분야와 신소재·제어로봇공학 등 의학과 연계될 수 있는 응용학문 분야 학과를 운영하고 있어 의과대학을 운영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고 있다.

이번 행사는 1990년부터 지난 30년간 의과대학 설립을 위해 노력해온 추진 경과보고, 결의문 낭독, 의대 유치 성공기원 퍼포먼스 등으로 진행한다.

목포대는 의대 유치추진 조직으로 목포시 주관 '목포대학교 의과대학 유치추진실무위원회', 목포대 교무위원급으로 '목포대학교 의과대학 추진기획단'과 '목포대학교 의과대학 유치 정책연구 TF"를 구성해 의과대학 유치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할 계획이다.

목포대 박민서 총장은 "지역민의 염원을 담아 의과대학 설립을 통해 의료취약 지역에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 행복한 전남도를 만드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